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6.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8℃
  • 대구 4.5℃
  • 울산 5.2℃
  • 광주 2.0℃
  • 부산 6.7℃
  • 흐림고창 0.5℃
  • 제주 6.4℃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및 경제과학특별보좌관과 오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과 오찬을 함께하며 우리 경제와 혁신 분야의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정동 보좌관에게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책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 대선 때 한창 바쁜데도 이 교수의 책을 읽었고, 이런저런 자리에서 말할 때 잘 써먹기도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우리 국민들이 공공부문 확대에 대해 거부감이 크다. 경찰·소방공무원을 늘린다면 ‘놀고 있는 공무원들이 많은데…’라는 조건반사적 반응을 보인다. 그러니 공공부문 확대와 더불어 공공부문 개혁을 함께 가져 가야 한다. 옛날처럼 사람 자르는 개혁이 아니라 일을 효율적으로 하겠다는 방향성을 결합해야 한다."고 했다.

이정동 특보는 " 재정 확장을 개인 돈으로 보면 주머니를 키우는 건 케인즈식으로 하고 쓸 때는 슘페터식으로 혁신적으로 하는 게 좋다. 개인적으로 가수 조용필을 좋아한다. 조용필이 지난해 50주년 콘서트를 했는데, 놀라운 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거다. 어떤 가수는 주구장창 같은 노래만 부르는데 조용필은 끊임없이 한발씩 내딛는다. 그게 혁신이다."라고 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


문재인 대통령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및 경제과학특별보좌관과 오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과 오찬을 함께하며 우리 경제와 혁신 분야의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정동 보좌관에게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책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 대선 때 한창 바쁜데도 이 교수의 책을 읽었고, 이런저런 자리에서 말할 때 잘 써먹기도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우리 국민들이 공공부문 확대에 대해 거부감이 크다. 경찰·소방공무원을 늘린다면 ‘놀고 있는 공무원들이 많은데…’라는 조건반사적 반응을 보인다. 그러니 공공부문 확대와 더불어 공공부문 개혁을 함께 가져 가야 한다. 옛날처럼 사람 자르는 개혁이 아니라 일을 효율적으로 하겠다는 방향성을 결합해야 한다."고 했다. 이정동 특보는 " 재정 확장을 개인 돈으로 보면 주머니를 키우는 건 케인즈식으로 하고 쓸 때는 슘페터식으로 혁신적으로 하는 게 좋다. 개인적으로 가수 조용필을 좋아한다. 조용필이 지난해 50주년 콘서트를 했는데, 놀라운 건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거다. 어떤 가수는 주구장창 같은 노래만 부르는데 조용필은 끊임없이 한발씩 내딛는다. 그게 혁신이다

경상남도, 설 명절 과대포장 행위 점검 실시 (포탈뉴스) 경상남도는 우리 민족 고유의 설 명절을 맞아 1월 21일부터 2월 1일까지 시.군과 합동으로 ‘설 명절 과대포장 행위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지도.점검은 다양한 유형의 선물세트 등이 출시되어 과대포장 제품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포장폐기물의 발생을 억제하고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실시한다. 또한 제조ㆍ수입 또는 판매하는 자가 지켜야 할 제품의 포장 재질, 포장방법을 준수하여 과대포장으로 인한 자원낭비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점검 대상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매장에서 취급하는 선물세트류 등이고 점검사항으로는 포장횟수, 포장 공간비율 및 포장 재질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방법은 현장에서 육안으로 간이측정하여 포장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인정되는 제품에 대하여, 제품 제조사로 하여금 한국환경공단,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 전문검사기관에서 검사를 받도록 검사명령하고, 검사 결과 위반 제조사에 대하여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제품의 과대포장은 많은 폐기물을 발생시키고 자원을 낭비하는 행위인 만큼 제조자 등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지속적인 지도.점검으로 제조자 등의 과대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