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흐림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2.4℃
  • 흐림서울 0.5℃
  • 박무대전 0.4℃
  • 흐림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2.6℃
  • 박무광주 1.8℃
  • 맑음부산 2.1℃
  • 흐림고창 0.4℃
  • 구름조금제주 5.6℃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0℃
  • 맑음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2.7℃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국회 한미동맹강화사절단 초청 간담회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4시30분부터 3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국회 한미동맹강화사절단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엘리엇 엥겔 신임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의 간담회, 뉴욕주 의회의 ‘3.1운동 기념의 날’ 결의안 채택 현장 참석과 엘리엇 엥겔 신임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의 간담회 등을 갖고 돌아온 국회 한미동맹강화사절단의 방미활동(2019.1.9.~1.17) 결과 및 의견을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다.



사절단은 간담회에서 뉴욕주 의회가 지난 1월15일 채택한 ‘3.1운동의 날 100주년 결의안’을 대통령께 전달했다.



결의안은 2019년 3월1일을 3.1운동 100주년의 날로 지정하고, 최연소 여성 인권운동가 중 한 명인 유관순 열사의 업적을 기념하는 내용으로 지난 1월15일 뉴욕주 상·하원 모두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다.



이날 사절단 의원들은 모두 “애초에는 일본 쪽 압박이 심해 결의안이 통과될 수 있을지 불투명했으나, 한국 국회의원들이 여야를 떠나 함께 결의안 통과 현장에 나와서 지켜보고 있으니 결의안이 사실상 만장일치로 통과가 됐다”며 “초당적 외교의 승리”라고 자평했다.



특히 함진규 의원은 “부친이 일제 강제징용의 피해자로서 이번 결의안 통과에 힘을 보태는 것은 여야 차원을 넘어서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미국도 과거와 달리 점점 정파적 대립이 심해지고 있다. 거기에 아직도 미국 조야의 일부에서는 북한에 대한 불신과 적대의 시선이 높고 북의 변화에 대한 의구심과 회의론이 높은 상황이다. 이럴 때일수록 여야가 함께 하는 초당적 외교가 더 중요하다. 3.1운동 기념의 날 지정 결의안을 채택하는 뜻깊은 현장에 직접 참석하셔서 뉴욕과 동포사회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힘을 실어준 것에 감사드린다. 우리 국회도 다른 나라의 중요한 기념일을 함께 축하하고, 중요 외국인들에게 국회에서 연설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등 의원외교의 폭을 넓히면 상대국에게 감명을 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