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4.6℃
  • 흐림강릉 9.2℃
  • 맑음서울 6.1℃
  • 대전 6.3℃
  • 흐림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8.9℃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5.4℃
  • 박무제주 9.2℃
  • 맑음강화 4.3℃
  • 구름많음보은 5.8℃
  • 맑음금산 5.7℃
  • 구름조금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8.2℃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청와대

김정숙 여사, 아세안 3개국 유학생 초청 간담회


(포탈뉴스) 김정숙 여사는 6일 14시 10분부터 15시 20분까지 아세안 3국(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의 한국 유학생들을 초청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브루나이 유학생 10명, 말레이시아 유학생 10명, 캄보디아 유학생 9명이 참석했으며, 대다수 참석자들은 모국의 전통복장을 입었다. 행사는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 방문(3.10~3.16)을 앞두고 순방국 국민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표현하는 자리로서, 아세안 3국과 한국 간의 우호와 교류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간담회에서 김정숙 여사는 한국에 유학온 배경, 한국에서의 생활, 한국의 교육 시스템, 장래 포부 등 유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캄보디아에서 한국의 건축을 배우고 싶어왔다는 안 맹홍 학생(23세, An Menghong)은 “캄보디아 건설 시장에서 캄보디아 건설회사와 한국 건설회사를 연결하고 싶다”는 장래 포부를 밝히는 한편, “한국 음식·문화 축제를 통해 아세안 국가들이 한국을 이해할 수 있고, 한국 대학에 아세안 국가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많아져 한국인들이 아세안을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나빌라 아미 무하마드 유소프 학생(28세, Nabeela Ami binti Mohd Yusof)은 “한국의 기술이 매우 빠르게 발전하기 때문에 이를 공부하고 싶어 한국에 왔다”며 한국 유학 온 배경을 밝혔으며, “나 스스로 말레이시아의 ‘민간 외교관’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친구들에게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국가들의 언어, 음식, 문화를 기회가 될 때마다 소개한다”며 유학생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브루나이에서 온 하미자 수락 디몬 빈티 아미누딘(22세, Hamizah Surat Demon Binti Aminuddin)은 “한국의 문화와 전통에 대해 관심이 크다. 한국의 지하철 시스템과 티머니 시스템이 너무 편리하다. 브루나이에도 이런 시스템을 소개하고 싶다”고 한국의 교통문화에 대한 인상적 느낌을 밝혔다.



중앙대학교에서 간호학 박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캄보디아 출신 래니 본 학생(30세, Rany Von)은 “한국의 보건시스템은 최고이다. 체계가 잘 되어 있어 적은 비용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캄보디아에도 이러한 시스템을 소개하고 싶다.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관계를 강화하는 ‘단단한 초석’이 되고 싶다”고 했다. 또한 “다음 주 캄보디아를 방문하시면, 꼭 방문하셨으면 하는 장소가 있다”라고 하자, 김정숙 여사는 “캄보디아에 처음 가본다”고 답했으며, 이에 대해 래니 본 학생은 “앙코르와트를 꼭 가보셨으면 한다”고 강조해서 말했다.



이에 대해 김정숙 여사는 마무리 발언으로 “여러분이 잘할 수 있는 것에 도전하십시오. 젊은 시절 자국에 대한 그리움을 두고, 이국 땅에서 자기 개발 의지를 꽃피우고 있는 여러분을 동경하고 응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사회와 경제환경의 변화에 따라 한국과 신남방 국가들과의 관계가 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여러분들의 투지와 열정이 그 길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여러분들은 세 나라를 이어주는 ‘자원’이자, 한국이 그 나라와 만나는 ‘소통하는 길’이다”고 격려하며, “다음 주 순방 중에 국왕, 대통령, 총리를 만나면 여러분들이 이곳 한국에서 얼마나 열심히 살고 있는지 꼭 이야기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참석 (포탈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3월 8일(금)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축하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사회는 그동안 여성 인권향상과 차별 철폐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과거에 비해 여성인권의 비약적인 신장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차별은 아직도 존재하고 있다. 유리천장은 두껍고 직업 선택권에도 여전히 제약이 남아있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안전한 삶을 살아야 할 권리를 온전히 누리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오늘 여성의 날 기념식의 주제는 ‘여성과 경제’이다. 경제활동 분야에서도 많은 여성들이 노골적이거나 묵시적인 차별에 노출되어 있다”면서 “임금격차, 고용불안, 경력단절 등 여성의 경제활동을 위축시키는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여성은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절반의 존재다. 양성평등 문제는 무엇보다 중요한 국가적 과제로 다뤄져야 한다”면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사회가 빨리 올 수 있도록 국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