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4.7℃
기상청 제공

스포츠일반

경남 FC 2019년 도민과 함께하는 명문구단 도약의 원년으로...

구단 재정 안정화, 다양한 축구네트워크 구축, 보고 즐기는 축구문화 조성 등


(포탈뉴스) 경상남도는 올 해를 도민이 참여하고 도민과 함께하는 실질적인 명문 도민구단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경남FC 구단의 재정 안정화, 다양한 축구네트워크 구축, 보고 즐기는 축구문화 조성과 시설 인프라 확충 및 개선을 추진한다.

《메인 스폰서 유치》

먼저 지난해 도민구단 최초 K리그1 준우승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자력진출이라는 유명세에 힘입어 도내 금융기관 및 대기업을 대상으로 메인스폰서와 광고 유치에 나선다. 이를 통해 구단 자체 재원을 확보함으로써 도 보조금 의존도를 줄이고 자생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구단에서는 한층 더 효과적인 광고유치를 위해 LED스크린 광고보드를 설치하여 이번 K리그1 홈 개막전에서 첫 선을 보였다.

《스포츠마케팅 전문가 영입》

고문 위촉과 마케팅 전문가도 채용할 예정이다. 경남FC 선수단의 경기 운영에 대한 전술적인 조언 등 경기력을 향상을 위해 축구 전술에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경남출신 인재를 고문으로 위촉하고, 경남FC를 명문구단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공격적.전략적 스포츠 마케팅을 위해 전문 경력자도 채용한다.

《도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축구네트워크 구축》

한편, 도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축구네트워크도 구축할 계획이다. 경남FC 발전 방안 논의를 위해 도내 축구협회와 정기적인 간담회 개최 등 상시 소통채널을 마련하여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내 유소년 직업체험교실 운영을 확대하여 축구에 대한 비전 제시와 지역클럽 및 조기축구회 코칭과 시군 조기축구회연합회 구성 등 프로축구 연계로 프로축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축구인 현장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보고 즐기는 관중 확보》

또 보고 즐기는 축구문화 조성과 관중확보를 위해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축구장내 전광판을 활용한 커플 프로포즈 등 기념일 추억 이벤트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실시간 관람객 추첨 경품 등을 제공하고 장외에서는 버스킹 공연, 푸드트럭, 18개 시군 농특산물 오픈마켓 등 개설.운영으로 도민에게 축구 경기와 다양한 이벤트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관중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인프라 개선》

창원축구센터 인프라도 개선한다. 관중에게 먹거리를 제공하는 매점을 새로 설치하고 응원문화 활성화를 위해 서포터즈 일반좌석을 스탠딩 응원석으로 교체하며 직장인 등 단체관람 유도를 위해 소규모 테이블 이벤트석도 확대한다.

관중에게 고화질의 영상 제공을 위해 올 연말에는 LED 전광판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경기당일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창원시설관리공단과 협의하여 주차장 확대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류명현 경상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지난해 K리그1 승격과 준우승을 차지하며 도민에게 기쁨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경남FC가 올해에는 실질적인 명문 도민구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플랜을 구상했다”며 “앞으로 경남FC가 도민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경상남도, 경남관광 그랜드 비전수립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 시대 선도! (포탈뉴스) 경상남도는 올해 제조업혁신과 창업생태계 조성으로 좋은 일자리 창출,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으로 고부가가치 물류 가공산업 육성, 그리고 문화와 결합된 편리하고 스토리가 있는 경남 관광 활성화를 3대 중점 추진과제로 선정했다. 기계.조선 등 제조업 중심의 경남 경제가 최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소자영업자의 매출 급감, 청년실업 등 지역경제에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되고자 올 한해는 지역관광 서비스산업 활성화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자 한다. 올해 초 확정된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 예타사업 면제 확정,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개통, 대구-광주간 달빛고속철도 개설시 향후 10년 이내 동서-남북으로 십자형 교통물류망 확장을 통한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다. 남부내륙 대규모 광역관광개발사업 발굴과 준비가 지금부터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남 관광산업 현황》 국내 관광산업 매출액 규모는 89조 4천억 원으로 경상남도는 5조 1천 6백억 원으로 전국의 5.8%(4위)에 해당한다. 지난해 경남을 방문한 관광객 수는 794만 명으로 전국 4위 수준이다. 경상남도는 대표적 관광지의 쇠퇴에 따라 새로운 대표 관광지 육성.발굴이 절실

서울시의회‘김포공항 활성화 특별위원회’출범 (포탈뉴스) 8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85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서울특별시의회 김포공항 활성화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김포공항과 주변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서울시의회 차원의 특위활동이 추진되게 됐다. 김포공항은 1958년 4월 국제공항으로 지정된 이후 대한민국의 대외적인 관문 역할을 해왔으나, 2001년 3월 인천국제공항 개항과 동시에 국제선 기능이 이관되면서 국내선 전용 공항으로 변경된 바 있다. 그러나 서울도심 접근성에 유리한 김포공항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2003년 11월 김포공항과 일본 하네다공항 간 셔틀형 국제선 노선 취항을 시작으로 동아시아 지역을 운행하는 국제선을 운영 중에 있어 2017년 기준으로 20,371편의 국제선 항공기 운항이 이루어지고 있다. 문제는 과거 김포공항이 국제공항으로써의 역할을 담당했던 당시만 해도 김포공항과 공항 주변지역 경제가 활성화 되었었지만, 현재와 같이 김포공항의 국제선 기능을 제약하는 상황에서는 김포공항 및 주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저해하는 주된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시의회 경만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은 “강서구의 경우 토지의 97.3%가 고도제한 규제를 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