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0℃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6.9℃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벨기에 국왕 주최 음악회 참석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7일 오후 벨기에 국왕 주최 음악회를 관람하며 음악을 통한 양국의 우호를 깊이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음악회는 국빈 방문 중인 해외 정상이 정상회담 주최국 정상을 초청한 사례이자 한-벨 수교 118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서 매우 특별하다. 특히 2012년 5월 스웨덴 국왕이 방한하여 답례 만찬으로 한국 대통령을 초청한 사례 이후 처음이다.

벨기에는 국빈 초청국에 대한 답례로 정상회담 주최국 정상을 위해 음악회 등 문화행사를 개최하는 관행을 갖고 있다.

세계 3대 콩쿠르인 퀸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지금까지 한국인 음악가 19명이 입상했다. 올해도 16명의 한국 연주자가 본선에 진출해 본선 진출국 중에서 최다이다.

이번 음악회에는 2015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입상한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2015년 바이올린 1위), 바이올리니스트 요시프 이바노프(벨기에, 2005년 바이올린 2위), 피아니스트 리브레히트 반베케부르트(벨기에, 2007년 피아노 6위) 등 3인이 협연을 했다.

이번 음악회 첫 연주곡은 벨기에 출신 음악가인 ‘외젠 이자이’의 ‘두 대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우정’이었다. 이외에도 리스트, 차이코프스키의 곡 등 총 6곡을 연주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필립 벨기에 국왕 내외는 공연 관람 후 연주자들을 접견하며 격려를 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


문재인 대통령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80여 명과 지금까지 추진해온 국정과제와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했다. 백미순 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여성이 국민의 절반을 이루지만 여성 대표성은 과소 대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고, 여성할당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채용시장에서 우수한 여성 인력이어도 채용되지 못하는 채용 성차별과 성별 임금 격차 해소는 반드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정은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정권 초반 각 부처마다 적폐청산과 개혁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잘못된 관행과 결별하고 다양한 개혁 조치들이 반영되기를 기대했다”면서 “100년을 이어갈 중장기 재정개혁 로드맵을 만들겠다던 재정개혁특위는 관료의 벽을 넘지 못하고 용두사미로 끝났다. 수많은 위원회 논의가 유명무실해졌거나 행정을 집행해왔던 관료들의 벽을 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러한 논의들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국민들에게 약속했던 국정과제들이 그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는지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순철 경제정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