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7.7℃
  • 맑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청와대

김정숙 여사, 이웃 어린이와 함께 ‘우리꽃나무 심기’


(포탈뉴스) 김정숙 여사는 4일 오전 청와대 경내 산책로에서 청운초등학교 3학년 학생 16명과 함께 ‘우리꽃나무 심기’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서 김 여사는 꽃나무와 야생화 등 평소 접하기 힘든 우리꽃나무의 생김새와 특징을 어린이들에게 하나하나 설명하며 오늘 하루 ‘우리꽃 선생님’이 되었다. 김 여사는 설명 중에 김춘수 시인의 시 「꽃」의 한 구절을 인용하며 “오늘 우리가 심은 우리꽃나무의 이름을 꼭 기억하자”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들은 김 여사의 설명을 듣고, 심고 싶은 꽃나무의 이름과 꽃 그림, 자신의 이름 등을 팻말에 직접 써넣었다. 김 여사도 어린이들과 함께 나란히 서서 ‘깽깽이풀’ 그림을 그리고 ‘김정숙’이라고 쓴 팻말을 완성했다. 팻말은 심은 우리꽃나무의 이름표로 세워졌다.



꽃나무를 심기 위해 자리를 옮기면서도 김 여사는 땅에 있는 냉이, 쑥 등 어린이들이 묻는 풀들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이어갔다. 김 여사는 어린이들이 야생화와 꽃나무를 심는 것을 도우며, 심는 법 등을 자세히 알려주기도 했다.



김 여사는 식수를 마치고 어린이들과 도시락 식사를 하며 오늘 느낌과 앞으로 꿈 등을 물으며 대화를 나눴다. 이날 도시락에는 김 여사가 직접 요리해 만든 김밥, 소떡소떡, 닭강정, 과일 등을 담았고, 종이도시락과 나무포크를 사용하는 등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게 배려했다.



이날 행사에는 초대된 어린이의 할머니로, 맞벌이 가정에서 손자 손녀의 육아를 맡고 있는 박경화 김정자 씨도 초대됐다. 김 여사는 도시락 식사 자리에서 맞벌이 부부 대신 엄마 역할을 하는 일명 ‘할마’(할머니와 엄마)의 고충과 보람에 대해 두 분의 ‘할마’와 진솔한 대화를 나누었다.



김 여사는 어린이들과 마지막으로 인사를 나누며 “오늘 심은 꽃나무들이 얼마나 자랐는지 볼 수 있도록 내년에 다시 보자. 꽃처럼 예쁘게 커라”고 격려하면서, “오늘 심은 야생화와 꽃나무의 이름을 꼭 기억하자”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




한화시스템, 성균관대와 인공지능 및 제조 DT 분야 MOU 체결 (포탈뉴스) 한화시스템이 성균관대학교와 을지로 파인에비뉴에서 한화시스템 김경한 대표이사와 성균관대학교 이종석 인포사이언스 연구실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및 제조 DT 분야 기술개발 및 사업추진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제조 DT란 제조산업에 디지털 혁명을 실현하고 제조업의 새로운 미래를 만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분야로 국내 제조 DT 분야에서는 스마트팩토리가 대표적 사례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인공지능 알고리즘 및 스마트팩토리 모델 공동 연구,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지능화 과제 공동 발굴 및 수행, 상호 기술 자문 및 컨설팅 제공, 관련 교육 프로그램 기획 및 제공, 우수 인재 대상 채용 연계제도 운영 등 다양한 산학협력 활동을 추진하게 된다. 한화시스템은 공동 연구과제 발굴과 사업기회 창출을 책임지게 되며 이를 위해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축적한 전문 노하우와 영업역량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2017년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분야를 전략 사업영역으로 선정한 바 있으며, 관련 기술력 확보 및 인재 육성을 위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