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슈나이더일렉트릭, 동의과학대학교 ‘슈나이더 일렉트릭 훈련센터’ 개소

스마트 공장 구축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구체화

(포탈뉴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부산 동의과학대학교에 ‘슈나이더 일렉트릭 훈련센터(이하 훈련센터)’를 개소했다.

지난 10일 진행된 개소식에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디에고 아레세스 동북아시아 총괄대표, 이동철 이사, 손장익 아카데미 센터 이사가 참석했으며, 동의과학대학교의 김영도 총장, 고석조 산학협력단 단장, 김원규 입학홍보처장, 이상훈 슈나이더 일렉트릭 훈련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부산기계공업협동조합 김종관 전무, 한국전기공사협회 부산광역시회 김갑상 회장, 대한전기학회 부산지회 이장춘 지회장, 시민행복연구본부 오동하 본부장, 부산스마트 시티 추진단 추승종 단장 등 유관기간 관계자 25여명이 참석했다.

훈련센터는 2017년 슈나이더일렉트릭과 동의과학대학교간 국내 스마트 공장 전문가 양성을 도모하는 ‘기술 교류 발전 업무협약’하에 추진됐다. 양사는 전문 인력 양성 산학 협력을 공동으로 추진해, 자동화 분야의 전문 인력 역량 강화를 돕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훈련센터를 남부 지역 전담 교육 센터로 집중 육성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남부 지역 산업체 재직자 대상으로 전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은 스마트 공장 구축을 위한 자동화 솔루션을 집중적으로 교육한다. 뿐만 아니라 동의과학대학교의 재학생도 누구나 해당 강의를 수강할 수 있도록 진행해 국내 4차 산업혁명을 기여할 젊은 인재 양성에도 협력한다.

훈련센터는 지난 4월 10일 정식 개소식을 가진 후, ‘Smart Factory - Plant Automation’의 강좌를 진행할 예정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최신 장비와 함께 실무진이 직접 강사로 나서, 현장에서만 배울 수 있는 심층적 업무 지식을 제공한다. 공식 교육 일정은 개소 후 연간 총 6회 이상의 강좌가 개설된다.

슈나이더일렉트릭 디에고 아레세스 동북아 총괄 대표는 “동의과학대학교와의 견고한 협력 체계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한 허브 교육 센터를 건립하게 되어 기쁘다”며 ”국내 중소기업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해서는 국제 표준이나 실질적 기술 관련 정보 부족이 가장 큰 걸림돌로, 맞춤화된 자동화 솔루션을 실제적으로 배울 수 있는 장이 필요하다. 동의과학대학교의 유수 교수진과 함께 진행하는 산학협력을 통해 국내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민주당,정치아카데미 우리시대,정의란무엇인가? 주제로 개최 (포탈뉴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교육원(원장 김현삼 의원, 안산7)이 주최, 주관한 정치아카데미 1강이 표창원 국회의원의 의 주제로 경기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추민규 정치아카데미교육원 부원장(하남2)의 사회로 열렸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는 제9대 전반기 지방정치인을 위한 인문학과 정치현안 등에 대한 지식확대를 목적으로 설치한 도의원 교육과정으로 제9대 이후 위탁과정과 직영과정을 추진해왔다. 2019년 상반기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는 정치특강 등 5개 강좌로 구성되며 이번 정치아카데미는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지방의회 교섭단체가 주최, 주관하여 중앙당으로부터 교육연수시간을 인정받는 공식 강좌로 개설된 점이 특징이다. 오늘 강의를 통해 표창원 국회의원은 “정의는 죽어있는 것 같지만 여전히 작동되고 있다” “다만 미묘하고 오묘한 ‘정의의 역습’은 언제나 존재한다”며 정의의 본질에 관한 인류학적, 진화생물학적, 사회적 관점의 설명을 이어갔다. 표창원 의원은 ‘정의의 문제’를 바라볼 때 “정의의 상대적 속성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이른바 성찰하지 않는 ‘게으른 정의’와 역사의식의 결여 내지는 조급성에서 발생하는 ‘성급한 정의’를 경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