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2.7℃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1.9℃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국제

유럽위원회, 응급기관신고(PCN) 의무에 ‘유통업자‘ 포함 제안

URL복사

 

(포탈뉴스)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유럽 화학물질 분류/라벨링 및 포장 규정(Classification , Labelling and Packaging of substances and mixtures, EU CLP) 개정안에 대한 영향평가를 통하여 유통업자(distributor)가 응급기관신고(Poison Centres Notofication, PCN) 의무가 있는지 명확히 할 계획이다.


ECHA 는 EU CLP 규정 부속서 8(Annex VIII)에 따라 수입자 또는 하위사용자(Importers and downstream users)에게 2020년도 부터 인체·건강 및 물리적인 유해성이 있는 화학물질의 혼합물 정보를 ECHA 포털(ECHA Submission portal - Poison Centres (europa.eu))에 제출할 것을 의무화하였다. 제품의 사용 용도에 따라 소비자용의 경우 20년도 1월까지, 전문가용의 경우 21년도 1월까지, 산업용의 경우 24년도 1월까지 제출 기간이 유예된다.


EU CLP 제45조에 따라 PCN 신고 이행의무자로 ‘수입업자 및 하위사용자‘가 지정되었지만 ‘유통업자‘는 명시되지 않아 논란이 있다.


‘유통업자‘에 해당하는 경우 EU CLP 제45조*에 따른 직접적인 법적 의무는 없지만, 제4조 제 10항*의 일반의무에 따라 유통업자에게도 통지 의무가 부과될 수 있는 해석의 여지가 있다. 유럽위원회는 2019년도에 공급받은 혼합물의 라벨 및 브랜드를 변경하는 경우 ‘유통업자‘에 해당됨을 정의하였고, 제4조 제10항의 일반적인 신고의무에 유통업자를 포함할 것을 제안하였다.


스웨덴·그리스 등의 일부 회원국과 무역기구는 이러한 위원회의 해석에 반대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벨기에·독일·프랑스 역시 공급받은 제품의 라벨 및 브랜드를 변경하는 업체를 ‘유통업자‘로 해석하는 유럽위원회의 제안에 반대하고 있다.


유럽 화학물질 유통연합(European Association of Chemical Distributors) 의 규제 관리자 Dr. Simina Dreve 는 ‘’유통업자에게 의무가 부과되면 혼합물 고유식별정보(UFI Number)를 제출해야 하지만, 대부분의 상위공급자가 영업비밀을 이유로 혼합물 구성정보를 유통업자에게 공개하지 않으므로 유통업자가 이 정보를 제출하기 어려울 것‘ 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단순히 혼합물을 팩에 포장하고 동일한 라벨정보를 사용하는 ‘refiller‘ 의 경우 신고의무를 면제해야 한다.‘‘ 고 언급했다.


중소기업협회(SMEunited) 고문Marko Susnik 에 의하면 EU CLP 제4조 제10항이 가지고 있는 법률 구조상의 문제점에 대하여 올바른 해석이 필요하다.


ECHA 는 회원국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며, 향후 이를 반영한 적절한 법적 해석을 진행, 기업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3월에 제안된 이 CLP 개정안은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및 공개 협의 협의를 거쳐 9월에 초안이 제출되어 연말에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출처 : 한국무역협회]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안성시,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  (포탈뉴스)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경기· 충청북도와 화성· 안성· 진천· 청주시가 8일 공동건의문 서명식에 함께했다. 경기도와 충청북도의 6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동 추진하는 수도권내륙선은 화성시 동탄역을 시작으로 안성시, 진천군을 거쳐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연장 78.8km의 광역철도 사업으로, 6개 지방정부는 지난달 30일 수도권내륙선 유치염원 릴레이 종주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날 공동건의문 서명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해 김보라 안성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한범덕 청주시장이 참석하였으며, 이규민 국회의원 및 임호선 국회의원 또한 함께해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6개 지방정부는 공동건의문에서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수도권내륙선은 단순히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는 교통수단에 그치지 않고, 철도교통 소외지역의 교통접근성 개선을 통해 지역경쟁력 강화 및 지역발전의 신성장동력을 이끌어내어 국토의 균형발전을 실현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으며, 이날 작성된 공동건의문은 다음날인 9일 국토교통

사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