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5.8℃
  • 흐림대전 17.0℃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4.4℃
  • 흐림광주 15.7℃
  • 흐림부산 14.2℃
  • 흐림고창 14.2℃
  • 박무제주 14.7℃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삼성전자,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갤럭시 탭 S5e’ 국내 출시

무게 400g·두께 5.5mm의 슬림한 디자인으로 높은 휴대성
얇은 베젤의 대화면과 강력한 스피커로 압도적 엔터테인먼트 경험 제공
LTE·와이파이의 두 가지 모델 64GB·128GB 내장 메모리로 출시, 가격은 49만5000원부터 최고사양 61만6000원

(포탈뉴스) 삼성전자가 강력한 성능으로 차별화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초슬림 태블릿 ‘갤럭시 탭 S5e’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갤럭시 탭 S5e’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물론, 대화면에 강력한 스피커를 적용해 스타일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탭 S5e’는 LTE 모델과 와이파이 모델로 블랙·실버·골드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LTE 모델이 53만9000원(64GB 내장 메모리)과 61만6000원(128GB 내장 메모리), 와이파이 모델이 49만5000원(64GB 내장 메모리)과 57만2000원(128GB 내장 메모리)이다.

‘갤럭시 탭 S5e’는 5.5mm의 얇은 두께와 400g의 가벼운 무게를 갖춰 한 손으로도 쉽게 들 수 있는 높은 휴대성으로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고급스러운 메탈 소재와 감각적인 컬러를 적용해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했다.

‘갤럭시 탭 S5e’는 베젤을 최소화한 16:10 대화면 디스플레이로 보는 즐거움을 더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에 최상의 멀티미디어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깊고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AKG 쿼드 스피커, 입체감 있는 음향을 구현하는 ‘돌비 애트모스’ 서라운드 사운드 등을 모두 지원해 TV,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 감상 시 몰입감을 한층 더했다.

‘갤럭시 탭 S5e’는 ‘CMC’ 기능을 탑재해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CMC’는 동일한 삼성 계정에 연결된 경우, 스마트폰으로 걸려온 전화나 문자를 연동된 태블릿에서 원거리 수신이 가능한 기능으로 와이파이 모델에서 이용 가능하며, LTE 모델은 추후 지원 예정이다.

‘갤럭시 탭 S5e’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디지털프라자를 비롯해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 S5e’ 출시를 기념해 ‘갤럭시 탭 S5e’ 엣지 커버, 티빙·YES24 북클럽·조인스 프라임 콘텐츠 12개월 이용권과 검은사막 모바일 게임 쿠폰 등을 제공한다.

사은품은 5월 31일까지 ‘갤럭시 탭 S5e’ 구입 후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갤럭시 탭 S5e’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토이슈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세계석학초청 원탁회의 개최 (포탈뉴스)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가 인문한국플러스사업의 일환으로 26일(금) 오후 1시 30부터 6시 15분까지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제1회 세계석학초청 원탁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세계석학초청 원탁회의는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가 수행 중인 인문한국플러스사업 연구아젠다 "포스트제국의 문화권력과 동아시아"에 대한 논의를 세계로 확산하고 그 깊이 또한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림으로써 오늘날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공존이라는 당면과제 앞에서 인문학이 무엇을 할 수 있으며 그를 위해서 무엇을 발신하고 공유할 것인가 하는 내적 고민이 중요한 원동력이 되었다. 제1회 원탁회의는 포스트제국 연구가 제국과 국민국가가 남긴 어두운 역사에 대한 비판적 분석으로 머물지 않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고 희망을 제시하는 역할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중국 칭화대학 왕 후이 교수, 미국 코넬대학 사카이 나오키 교수, 일본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이소마에 준이치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을 한자리에 초빙해서 "도래할 사회, 그 새로운 주체와 복수성-포스트제국과 공공성"이라는 주제를 놓고 진지한 토론이 이어질 것이다. 다가올 사회와 미래에서 주체와 타자의 관계성은 어떻게 설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