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5.3℃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6.1℃
  • 맑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7.2℃
  • 맑음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1.8℃
  • 구름조금강화 7.5℃
  • 맑음보은 7.8℃
  • 구름조금금산 9.5℃
  • 흐림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7.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뱃길관광 활성화 통한 내국인 관광객 유치

선사별 1개 노선 선정·지원…선상이벤트 등 맞춤형서비스 강화


(포탈뉴스) 제주특별자치도는 뱃길관광 활성화를 통한 내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완도, 고흥, 부산, 목포 노선 중 선사별 1개 노선*을 선정(타깃노선)해,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실버클라우드(완도-제주), 아리온제주(고흥-제주), 뉴스타(부산-제주), 퀸메리호(목포-제주)

특히, 선사와의 공동 선상이벤트와 제주홍보 시설 지원 등 여객편의서비스 제공을 통해 뱃길관광 수요층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선상이벤트는 ▲밀레니얼 새대(공연, 마술쇼, 웨딩촬영 등) ▲베이비부머 세대(미니콘서트, 영화관람 등) ▲수학여행단(SNS 이벤트 등 맞춤형 프로그램) 등 세대별 맞춤형으로 연중 추진한다.

실버클라우드(완도-제주) : 켈리그라피 체험, 마술쇼,

아리온제주(고흥-제주) : 결혼, 생일 등 기념일에 선물을 제공,

뉴스타(부산-제주) : 선상불꽃놀이, 웨딩촬영

퀸메리호(목포-제주): 한지공예, 비누만들기 체험

아울러, KTX-여객선사와 연계한 ‘레일쉽’ 상품(용산, 오송 출발)을 개발해 제주행 목포발 퀸메리호 탑승 시 승선료를 정가의 30~40% 할인하는 등 수도권 관광객 유치를 추진한다.

이 밖에도, 각종 대중매체를 활용해 뱃길관광을 홍보하고, 제주뱃길 통합 홍보물과 리플릿을 제작해 뱃길 관광객의 편의를 제공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양기철 관광국장은 “제주관광을 유도하기 위한 뱃길홍보를 강화하고, 특히 향후 신규 취항노선에 대해서도 여객편의서비스 및 즐길거리 제공을 통해 침체된 국내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도 입도객 통계에 따르면, 제주도로 입도한 관광객 중 3.4%가 뱃길을 이용했으며, 뱃길관광객 추이는 전년 동기대비 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년 99천명 → ’19년 107천명

제주뱃길 선박은 씨월드고속훼리 등 총 4개 선사에서 9척의 여객선이 운항하고 있으며, 노선은 완도, 목포, 여수, 고흥, 부산 등 7개 노선이다.

올해는 지난 세월호 사고이후 중단됐던 제주~인천 노선이 재개될 예정이며, 내년도에는 성산~녹동, 제주~삼천포 등의 노선이 신규 취항할 예정이어서 뱃길관광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구리시, 월례조회 화상으로 대체 (포탈뉴스)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사회 전파로 확산되고 정부의 대응도 최고 경보 단계인‘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오는 3월 월례조회를 영상방송으로 대체한다. 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증가되는 위기 상황이 전개되어 상대적으로 집단 행사로 인한 직원들의 감염 위험성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영상으로 진행되는 3월 월례조회는 구리시에서 제작한‘코로나19, 아직 끝나지 않은 기록, 시장 훈시말씀, 구리시선거관리위원회 황혜실 지도홍보계장의‘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공직선거법 등에 따른 공무원이 지켜야 할 행위 기준’에 대한 교육이 진행된다. 이번 영상은 사전에 녹화하여 월례조회 당일인 3월 2일 9시에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무실에서 TV 또는 새올 행정시스템을 통해 시청토록 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코로나19 감염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손 씻기와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 예방행동수칙에 대한 경각심을 더욱더 높여야 할 시기임을 숙지하고, 어떤 어려움도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촘촘하게 위기 대처 매뉴얼에 대해 믿음과 신뢰와 협력이 흔들리지 않는다면 결국 코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