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7.8℃
  • 서울 8.0℃
  • 흐림대전 9.0℃
  • 대구 10.7℃
  • 울산 10.7℃
  • 흐림광주 9.4℃
  • 부산 12.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2.8℃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1℃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미디어 아웃리치, 보도자료 전문 통신업계 리포팅 표준을 목표로 하는 ‘미디어 및 저널리스트 인사이트 대시보드’ 서비스 시작

보도자료에 대해 기자가 어떻게 반응했는지 보여주는 서비스
각 기관과 PR 전문가들이 더욱 공고한 미디어 관계를 구축해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어

(포탈뉴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의 글로벌 보도자료 전문 통신사인 미디어 아웃리치가 미디어 저널리스트 인사이트 대시보드)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기자들의 보도자료에 대한 반응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는 PR업계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자에게 전송된 보도자료의 열람 여부를 확인하고 디지털 시대에 보도자료가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도 파악할 수 있게 한다.

인사이트 대시보드는 미디어아웃리치만의 독보적인 배포, 추적, 보도 기술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22개국 8만명이 넘는 기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다. 이처럼 정성적 측정이 가능한 인사이트 대시보드는 PR 업계 최초로 도입되었으며 기존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각 미디어의 보도자료 이용 방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따라서 PR 전문가들은 미디어가 관심을 갖는 뉴스를 정확하게 알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얻은 정보로 타깃 미디어를 파악하고 전략적 커뮤니케이션 계획 개발을 지원할 수 있다. 특히 미디어의 관심사를 국가별로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은 PR 전문가들에게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정성적 측정으로 기자 몇 명이 보도자료를 받았는지를 알 수 있고 퍼블리케이션 및 국가별로 몇 명이 보도자료를 열람했는지도 상세하게 알 수 있다. 따라서 작성되고 열람된 보도자료의 전환율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제니퍼 콕 미디어아웃리치 창립자 겸 대표는 “미디어 아웃리치는 PR 업계가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처할 기술 혁신에 투자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자체 배포 네트워크를 갖춘 유일한 보도자료 전문 통신사로서 우리는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배포 서비스와 보도 서비스를 더욱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이번 미디어 저널리스트 인사이트 대시보드의 도입으로 오랫동안 해결이 요원했던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대시보드 자료는 미디어 아웃리치의 표준화된 보도자료 배포 후 보고 패키지의 일환으로서 무료로 제공된다. 따라서 PR전문가들은 매번 보도자료가 배포된 뒤에 특정한 미디어에 관한 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

콕 대표는 “모든 보도자료에 기자가 작성한 기사가 수집되지는 않으므로 각 기자의 보도자료에 대한 반응이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에게 특히 중요하다. 이는 미디어의 관심을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된다”며 “어떤 기사가 미디어의 관심을 끄는지 아닌지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고, 어떤 미디어가 고객사의 뉴스를 주시하는지를 보여준다. 인사이트 대시보드는 기자와의 관계 구축과 PR 전략을 세우는 데에 매우 유용한 자산”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 아웃리치 고객사는 발행별, 국가별로 나누어져 있는 리포트 전문을 엑셀 파일 형태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포토이슈



미디어 아웃리치, 보도자료 전문 통신업계 리포팅 표준을 목표로 하는 ‘미디어 및 저널리스트 인사이트 대시보드’ 서비스 시작 (포탈뉴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의 글로벌 보도자료 전문 통신사인 미디어 아웃리치가 미디어 저널리스트 인사이트 대시보드)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기자들의 보도자료에 대한 반응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는 PR업계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자에게 전송된 보도자료의 열람 여부를 확인하고 디지털 시대에 보도자료가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도 파악할 수 있게 한다. 인사이트 대시보드는 미디어아웃리치만의 독보적인 배포, 추적, 보도 기술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22개국 8만명이 넘는 기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다. 이처럼 정성적 측정이 가능한 인사이트 대시보드는 PR 업계 최초로 도입되었으며 기존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각 미디어의 보도자료 이용 방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따라서 PR 전문가들은 미디어가 관심을 갖는 뉴스를 정확하게 알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얻은 정보로 타깃 미디어를 파악하고 전략적 커뮤니케이션 계획 개발을 지원할 수 있다. 특히 미디어의 관심사를 국가별로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은 PR 전문가들에게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정성적 측정으로 기자 몇 명이 보도자료를 받았는지를 알 수 있고 퍼블리케이션 및 국가별로

서울시, 지역업체 공공사업 참여 확대해 '골목경제 활성화'… 연2회 기업교육 (포탈뉴스) 공공사업 수주 경험이 없거나 적은 지역기업들의 참여 문턱을 낮추기 위해 서울시가 공공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서울 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공공사업 계약실무교육을 실시한다. 작년(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참가기업들의 높은 호응과 추가교육 문의에 따라 올해부터는 정규 교육과정으로 편성해 반기별로 연 2회(5월, 11월) 실시된다. 입찰참가부터 계약집행까지 각 단계별로 기업이 꼭 알아야 할 실무와 사례 중심 교육을 통해 역량을 갖춘 지역기업들의 공공사업 참여 기회를 확대, 여기서 발생하는 경제적 이익이 지역에 돌아가 골목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목표다. 이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 해 8월 강북구 삼양동에서 발표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의 핵심내용 중 하나인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부방안으로 실행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서울시립미술관 세마홀에서 서울 소재 기업 계약담당자 120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공공사업 계약실무교육 을 개최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서울계약마당’ 홈페이지(http://contract.seoul.go.kr) 등을 통해 ~5월10일한 신청하면 된다. (공공사업 참여 경험 적은 기업 우선선발) 교육은 공공사업 입찰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