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5℃
  • 구름조금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7.5℃
  • 흐림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1.3℃
  • 흐림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청와대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 국빈방한 중인 세바스띠안 삐녜라 칠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포괄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정상회담에서 삐녜라 대통령은 한국의 태평양동맹 가입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고, 또한 한 칠레 FTA 개선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재 양국 간에 진행되고 있는 FTA 개선 협상에서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 간 미래 경제협력을 더욱 호혜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며 “태평양동맹 차기 의장국인 칠레의 리더십 발휘를 통해 양국 FTA 개선 협상과 한국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협상이 동시에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삐녜라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노고에 사의를 전하며 “한반도 비핵화는 남북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세계의 문제이다. 지금까지 대통령께서는 한반도 비핵화에 큰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북미 대화에 있어서도 유용한 역할을 해왔다. 앞으로도 수천 년 동안 내려온 지혜로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삐녜라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에 감사를 전하며, “북미 양 정상이 대화 의지를 밝힌 만큼 3차 회담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촉진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삐녜라 대통령은 “2030~40년 사이에 탄소 제로를 목표로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며 대중교통의 전기차로의 전환, 바람 태양 등 재생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산림 보호 등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삐녜라 대통령의 탄소 제로 방침에 경의를 표하며 “우리도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으니 협력해 가자.”고 답했다.



삐녜라 대통령이 한국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언급하며 환태평양 해저 광케이블 등 정보통신 분야에서의 협력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5G 네트워크 상용화 등의 통신 인프라 사업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 확대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남미 최초의 4차로 현수교인 ‘차카오 교량’도 우리 기업이 건설하고 있는데 이 건설의 순조로운 완공을 위해 칠레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당부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포토이슈


문재인 대통령, 불법폐기물 연내 전량 처리 지시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는 불법폐기물 처리 강화 및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4월 10일 국무회의에서 폐비닐 등 폐기물 수거 대책 강구를 지시했으며, 이후 지난 2월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불법폐기물 관리 강화 대책을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정부는 전수조사를 통해 전국에 약 120만 톤의 불법폐기물이 적체된 것으로 파악했다. 정부는 불법폐기물을 2022년까지 전량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세우고, 현재까지 약 17만 톤, 전체의 14%를 처리 완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취로 인한 주민 피해, 토양 및 수질 오염 등 환경 피해, 불법 수출로 인한 국제신인도 하락 등 문제 제기가 지속되어 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수보회의에서 당초 처리 계획을 대폭 앞당겨 올해 중 불법폐기물을 전량 처리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예산에 반영되어 있는 관련 예산을 활용하여 반드시 올해 안에 불법폐기물 처리를 마무리하라고 지시하고, 더불어 사법기관에서는 쓰레기 투기를 통해 이득을 취한 범법자는 끝까지 추적·규명해 엄중하게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