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양파 다수확 결정, 잎 수 8매 이상 확보해야

- 이번 달 하순까지 잎 길이 80cm 이상, 잎 수 8매 이상, - 병해충 방제와 배수 관리 주의 당부


(포탈뉴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 양파연구소는 양파가 가장 왕성하게 자라는 이 시기에 생리장해와 병해충을 방제하기 위하여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월 중순부터 이번 달 중순까지 평균기온(합천 기상대 기준)이 평년보다 0.9℃ 높아서 현재까지 양파의 자람이 아주 좋은 상태로 진단되었다. 또 강수량이 평년보다 37.1mm 적어서 습해나 노균병 등 병해 발생도 적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도 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에서는 이번 주 비로 인해 습해나 노균병과 잎마름병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양파 밭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리 도에서 주로 재배되는 중만생종 양파는 2, 3월에 새 뿌리가 많이 나오며, 이번 달에는 잎의 성장이 빠르게 진행되었다가 4월 하순에는 새 잎이 더 이상 나오지 않고 구가 굵어지기 시작한다.

따라서 4월 하순까지 잎의 길이를 80cm 이상, 잎 수를 8매 이상 확보해 두어야 고품질 다수확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뿌리의 활력이 후기까지 유지될 수 있도록 배수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또한 잎에 병충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밭의 고랑에 물이 고여 있으면 병 발생을 야기할 뿐 아니라 뿌리의 호흡을 억제하여 썩게 되면 양분과 수분의 흡수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서 잎이 심하게 마르게 된다.

양파 노균병은 저온성 병으로 3월 초에 1차적으로 발생하여, 4월에 분생포자에 의하여 밭 전체로 퍼져나가게 된다.

특히 비가 잦고, 안개가 끼는 날이 많을수록 전염이 빠르게 이루어진다. 초봄에 강수량이 예년보다 적어서 현재까지 2차 감염은 예년보다 많이 발생하지 않았으나, 앞으로 비가 잦으면 언제든지 2차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

또한 노균병에 감염되면 잎마름병 발생이 많아지기 때문에 노균병 1차 감염 포기를 보이는 즉시 뽑아내고, 비가 내리기 전에 주기적으로 적용약제를 살포해 주는 것이 좋다.

경남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 이종태 연구사는 “다수확 양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이번 달에 배수 관리와 병해충 방제에 특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포토이슈


문재인 대통령, 불법폐기물 연내 전량 처리 지시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는 불법폐기물 처리 강화 및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4월 10일 국무회의에서 폐비닐 등 폐기물 수거 대책 강구를 지시했으며, 이후 지난 2월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불법폐기물 관리 강화 대책을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정부는 전수조사를 통해 전국에 약 120만 톤의 불법폐기물이 적체된 것으로 파악했다. 정부는 불법폐기물을 2022년까지 전량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세우고, 현재까지 약 17만 톤, 전체의 14%를 처리 완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취로 인한 주민 피해, 토양 및 수질 오염 등 환경 피해, 불법 수출로 인한 국제신인도 하락 등 문제 제기가 지속되어 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수보회의에서 당초 처리 계획을 대폭 앞당겨 올해 중 불법폐기물을 전량 처리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예산에 반영되어 있는 관련 예산을 활용하여 반드시 올해 안에 불법폐기물 처리를 마무리하라고 지시하고, 더불어 사법기관에서는 쓰레기 투기를 통해 이득을 취한 범법자는 끝까지 추적·규명해 엄중하게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