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5.3℃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생활

꿈꾸는청소년, 대명9동을 그리다!

학교 안과 학교 밖 청소년, 마을 어르신들이 함께 참여해 공동체 의식 회복

[20190611220117-4756]

(포탈뉴스)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9동에는 지난 6월 8일, 아주 특별한 마을벽화가 완성되었다.



대명9동 우리마을 교육나눔사업(추진위원장 박경숙)의 일환으로 ‘꿈꾸는 청소년, 대명9동을 그리다’ 사업을 통해

오래된 건물 벽에 벽화를 그리고 스토리를 입힘으로써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3월 16일부터 6월 8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참여 청소년 OT, 노인에 대한 이해 교육, 우리마을 교육나눔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미술치료와 벽화 소스 찾기, 벽화 도안 공모전 등을 진행하였다.


마지막 3주간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구슬땀을 흘려가며 벽화를 완성하였다.


이번 사업은 학교 안, 학교 밖 청소년들과 마을 어르신들이 도안부터 채색까지 함께 고민하고 작업하는 과정을 통해 세대간 소통함으로써 격차를 해소하고 마을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고자 하였다.


특히, 마을의 명소인 앞산카페거리와 안지랑 곱창골목을 연상시키는 커피콩과 딸기케이크, 곱창 등 독특한 구성으로 한층 밝아진 마을 분위기는 물론 지역의 숨은 명소, 벽화 골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마을벽화 작업에 참여한 어르신은 “넉달간의 여정이 끝난다고 하니 아쉽다”며, “내가 살고 있는 동네에 내 손으로 그린 벽화가 생겼다는 것이 말할 수 없이 뿌듯하고 자랑스럽다”고 소회를 전했다.



뉴스출처 :대구 남구청


포토이슈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포탈뉴스)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월 10일 오후 4시 30분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 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

“더불어 사는” 강남구, 다문화가족 맞춤형 지원 [20190611223234-650110](포탈뉴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 △자녀성장 지원 △다문화 이해교육 강화의 3개 분야 20여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사업에는 한국어교육과 연중 제공되는 통·번역 서비스, 취.창업까지 지원되는 바리스타·꽃꽂이 교실,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 등이 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언어발달 수준별 한국어교육 및 일대일 방문교육서비스, 한국사 체험학습 프로그램 등이 지원된다. 관내 기업체인 경륜경정사업본부에서 결혼이주여성을 다문화 강사로 양성해 유치원.어린이집에 파견하는 ‘글로컬 맘스’를, 마사회 청담지사에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결혼이주자 ‘운전면허 교실’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다문화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서울대 외국인유학생 강사가 자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찾아가는 세계문화 이해교육’이 11월까지 관내 초·중·고 22개 학교에서 진행된다. 오선미 여성가족과장은 “9월에는 500여명이 참여하는 지구촌 다문화축제를 개최할 것”이라며 “문화와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