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5.3℃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건강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감염병 주의하세요 ~ !

달서구, 다중이용시설 내 냉각탑수 등 85곳 특별점검 실시

(포탈뉴스)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8월 2일까지 관내 다중이용시설 내 냉각탑수, 저수조, 분수 등 85곳 수계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전국적으로 증가추세에 있는 레지오넬라증 감염병 집단 발병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냉각탑이 있는 대형건물, 백화점, 노인복지시설, 요양병원, 대형목욕탕 및 찜질방, 호텔, 분수대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시설 내 냉각탑수, 수돗물 저수조, 급수시설 냉.온수, 샤워실 및 화장실 수도 냉·온수, 분수에 대한 소독 등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레지오넬라균 검사도 함께 진행한다.


검사결과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될 경우 수계시설에 대해 청소.소독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레지오넬라증 감염병은 병원성 레지오네라균(Legionella spp) 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기 질환으로 주로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건물 냉·온수 시설 등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균이 비말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감염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레지오넬라증 감염병은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 질환자에게서 주로 발생하며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대구 달서구청


포토이슈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포탈뉴스)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월 10일 오후 4시 30분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 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

“더불어 사는” 강남구, 다문화가족 맞춤형 지원 [20190611223234-650110](포탈뉴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 △자녀성장 지원 △다문화 이해교육 강화의 3개 분야 20여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사업에는 한국어교육과 연중 제공되는 통·번역 서비스, 취.창업까지 지원되는 바리스타·꽃꽂이 교실,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 등이 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언어발달 수준별 한국어교육 및 일대일 방문교육서비스, 한국사 체험학습 프로그램 등이 지원된다. 관내 기업체인 경륜경정사업본부에서 결혼이주여성을 다문화 강사로 양성해 유치원.어린이집에 파견하는 ‘글로컬 맘스’를, 마사회 청담지사에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결혼이주자 ‘운전면허 교실’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다문화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서울대 외국인유학생 강사가 자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찾아가는 세계문화 이해교육’이 11월까지 관내 초·중·고 22개 학교에서 진행된다. 오선미 여성가족과장은 “9월에는 500여명이 참여하는 지구촌 다문화축제를 개최할 것”이라며 “문화와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