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8℃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7.4℃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인천은 라이브 음악에 홀리다~

11월까지 매월 셋째주 토요일밤 라이브 뮤직 홀리데이(Live music holiday) 개최

(포탈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후 8시 반에 인천의 6개 라이브공연장에서 라이브 음악에 홀리는 날 “(라이브 뮤직 홀리데이)Live Music Holiday”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시민이 일상에서 쉽게 문화예술 활동을 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민간 및 공공의 문화공간과 유휴공간을 지원하는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 사업』의 일환으로 작은 음악공간인 라이브 공연장들과 지역 뮤지션들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매월 정기적으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지역의 작은 라이브공연장과 지역뮤지션들을 알리고, 시민들이 가까이서 쉽게 공연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하였다.


인천은 개항과 함께 일제강점기, 광복, 미군주둔, 한국전쟁 등을 거치며 서민적 애환과 삶이 담긴 수많은 대중음악이 태동한 우리나라 대중음악의 산실이다.


또한, 인천은 한류관광콘서트와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등 한류를 주도하는 음악축제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시는 음악도시로의 브랜드 구축과 한국대중음악자료원 설립 유치, 인천대중문화예술고등학교 설립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오랜 기간 인천의 대중문화를 이끌어온 라이브 공연장들이 경영난과 시민의 무관심속에 존폐위기를 겪고 있는 반면, 젊은 층들은 홍대 라이브클럽데이 등 서울로 공연을 보러가고, 능력있는 뮤지션들 역시 서울로 가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실정이다.


서상호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계기를 통해 시민 여러분들이 지역 뮤지션들에게 관심을 갖고 라이브공연장을 즐겨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역의 작은 문화공간이 활성화되어 인천의 대표 문화 콘텐츠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라이브 음악에 홀리는 날 “라이브 뮤직 홀리데이(Live Music Holiday)”는 6월 15일 토요일 저녁 8시 30분 락캠프(부평구), 버텀라인·흐르는물(중구), 뮤즈(연수구), 쥐똥나무(미추홀구), 공감(남동구)에서 ‘인천 뮤지션 데이’라는 테마로 동시에 개최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될 예정이다.

공연문의) www.livemusicholiday.com, 각 라이브공연장



뉴스출처 :인천시


포토이슈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포탈뉴스)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월 10일 오후 4시 30분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 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