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5.3℃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경제

경상남도, 방콕에서도 경남식품의 우수성 인증받아

상담 113건, 계약기대 88건 513만 달러, 현장계약 2건 250만 달러 체결

(포탈뉴스) 경상남도가 상해 국제식품박람회 인기몰이에 이어 동남아 최대 국제식품박람회가 열리는 방콕에서도 경남식품의 잠재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경상남도는 경남농수산식품유통공사, 도내 우수 식품생산업체 6개사와 함께 경남식품의 동남아시장 수출확대를 위해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는 ‘2019 방콕 국제식품박람회(2019 Thaifex world of food asia)’에 5일간 참가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방콕 국제식품박람회’는 약 41개국 2,537개 업체가 참가하고, 6만 명이 넘는 바이어와 참관객이 모여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이어전문 식품전시회다.


참가결과 6개사와 총 113건의 상담을 진행해 계약기대 88건(513만 달러)을 체결했다. 특히 ㈜케이비에프는 베트남 수입업체 Phu Mai Anh Corp.와 200만 달러, ㈜하얀햇살은 태국 수입업체 Jidubang(Asia) Co., Ltd와 50만 달러를 현장에서 계약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혁기적인 제품을 선정하는 ‘2019 Thaifex Taste Innovation Show’에 한국제품 6개가 최종 선정됐는데. 경남은 올해 처음으로 해외식품박람회에 도전한 ㈜착한떡(바게트떡)이 상해 국제식품박람회에 이어 연속으로 우수 제품에 선정됐다.


또한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의 배는 ISO22000인증서를 먼저 획득하고, 선별장 위생 점검 및 생산농가 유해 농약사용 점검 등 까다로운 현장실사를 거쳐 할랄 인증서를 획득한 제품으로 할랄식품 전용 전시관에 별도로 전시되어 경남식품의 잠재성과 우수성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 참가계기로 경남식품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였고, 착한떡과 같은 수출초보 기업들이 희망과 용기를 가지고 해외시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시장진출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경상남도


포토이슈


경상북도의회, 독도 현지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포탈뉴스)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월 10일 오후 4시 30분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현지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지난 5월 9일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안으로 채택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독도 본회의에서 처리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지향적인 한ㆍ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왜곡된 역사교육을 중단하고,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배부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근거 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하며 경상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김성진 위원장(안동)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

“더불어 사는” 강남구, 다문화가족 맞춤형 지원 [20190611223234-650110](포탈뉴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 △자녀성장 지원 △다문화 이해교육 강화의 3개 분야 20여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자립역량 및 사회참여 확대사업에는 한국어교육과 연중 제공되는 통·번역 서비스, 취.창업까지 지원되는 바리스타·꽃꽂이 교실,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지원 등이 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언어발달 수준별 한국어교육 및 일대일 방문교육서비스, 한국사 체험학습 프로그램 등이 지원된다. 관내 기업체인 경륜경정사업본부에서 결혼이주여성을 다문화 강사로 양성해 유치원.어린이집에 파견하는 ‘글로컬 맘스’를, 마사회 청담지사에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결혼이주자 ‘운전면허 교실’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다문화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서울대 외국인유학생 강사가 자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찾아가는 세계문화 이해교육’이 11월까지 관내 초·중·고 22개 학교에서 진행된다. 오선미 여성가족과장은 “9월에는 500여명이 참여하는 지구촌 다문화축제를 개최할 것”이라며 “문화와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