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5℃
  • 구름많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5.8℃
  • 박무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4.6℃
  • 맑음보은 25.5℃
  • 맑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정치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 11시41분부터 오후 12시06분까지 G20 계기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비롯한 경제 협력, 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북미 간 친서 교환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며 북미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한미 간 공조 하에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살리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동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할 때까지 캐나다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직접 설명해 줘 감사하다. 캐나다가 더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언제든 돕겠다.”며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캐나다가 철강 세이프가드 최종 실시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환영한다”며 사의를 표했다. 또한 한-캐 FTA를 통한 양국 교역과 투자가 확대되어 온 점을 높이 평가하며,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로까지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5년간 양국은 경제 분야에 있어 큰 발전을 이뤘고 앞으로의 가능성은 더욱 크다.”며 양국 기업들의 투자 독려를 통한 일자리 창출, AI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등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한국 내 여성들의 사회 참여 확대 등 한국 정부의 성평등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배석한 한인 동포 ‘벤 친(Ben Chin)’을 언급하며 “총리선임고문으로 임명되어 트뤼도 총리님을 보좌하게 되었는데 앞으로 더 많은 한인 동포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청와대


포토이슈




예천군, 사회적경제 기업 활성화 일자리 창출 총력 (포탈뉴스) 예천군은 장기적인 국내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근로기준법 개정과 실업률 증가가 양질의 일자리 부족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회적 경제 기업의 활성화, 청년 창업 등 직접적인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을 끌어 오기 위해 조성한 제2농공단지에 우수한 기업을 유치해 공장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경북형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사업 2억6천7백만 원, 사회적기업 사업개발비지원 3천만 원,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 1억9천만 원, 마을기업육성 5천만 원 등 총 5억3천7백만 원의 예산으로 관내 (예비)사회적 기업 8개소, 마을기업 4개소, 사회적 협동조합 2개소를 지원하여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군은 이를 통해 주민들이 함께 일하며 지역자원의 가치를 높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 조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익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청년행정도우미사업 2억1천만 원, 청년창업지원사업 3천만 원, 도시청년시골파견제 2억6천만 원, 예천퀵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