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스포츠

2002 월드컵 스타와 2군단 경기 재개 이천수, 설기현 등 2002 월드컵 스타 축구팀, 2군단과 경기

(포탈뉴스) 2002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과 육군 2군단 장병들의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육군 2군단은 오는 15일 오후 1시 30분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이천수, 설기현, 유상철, 송종국, 최태욱, 현영민, 조원희, 김용대 등으로 구성된 지구방위대 FC와 족구와 축구 경기를 갖는다.


이번 행사는 당초 지난 1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북한 선박의 삼척항 진입 사건 여파로 인해 부득이하게 연기됐다.


경기 종목은 4대4 족구(15점 3세트)와 8대8 축구(전.후반 20분, 휴식 15분) 대결이 펼쳐진다.


경기에서 지구방위대 FC는 족구 경기에서 이길 경우 100만원, 축구 경기에서는 한 골당 50만원을 오는 10월 지상군페스티벌에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으로 기부한다.


족구 경기 후 2군단 태권도 시범단의 시범이 있으며 하프타임 이벤트로 축구 리프팅과 팬 사인회 등 시민들과 함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편 지구방위대 FC는 2017년부터 축구대결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출처 :춘천시청


포토이슈


시민제안이 광주시 정책으로 실현된다! (포탈뉴스) 전국 최초로 도입한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통한 시민들의 제안이 광주광역시 정책으로 처음 권고된다.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최영태, 전남대 교수)는 10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원회의를 열어 “‘바로소통 광주!’로 제안된 후,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시민참여 채널을 통해 집중 논의된 6건 가운데 5건을 광주광역시와 광주시교육청에 정책권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비롯해 오프라인에서 활발히 토론한 후, 이날 전원회의에서 실행으로 채택된 4건의 제안은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을 ▲중·고생 교복을 생활교복으로 ▲걸어서 10분 안에 아이돌봄센터 설치를 요구한 내용들이다. 불채택된 제안은 스마트폰 후면에 비상버튼 설치해 ‘여성 안심도시 광주 만들기’ 1건이다. 우선, 주민 스스로 마을문제를 해결할 동별 마을인력 배치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는 현재의 마을사업 활성화와 지원 확대를 비롯해 지방자치법 등의 개·제정에 맞춰 마을사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권고한다. 광주지역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은 고용노동부 등의 유사사업과 중복되지 않게 선정기준을 새로 만

[다문화사회정책연구소] 초국적 행위로서 유학 국제학술대회 개최 (포탈뉴스) 다문화사회정책연구소(소장 김명광)는 ‘초국적 행위로서 유학: 정책과 실천’이란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학술대회는 기존의 영어권 국가로의 유학생 이동에 반하여 이제는 아시아로 이동하는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국내 실정에 맞는 정책과 실천 방향을 찾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싱가포르의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발표와 토론의 장이 열리는 기회도 되었다. 개회사와 환영사에 이어 첫 번째 기조발제로 호콩총 교수(싱가포르 국립대 사회학과)는 동아시아 유학생들의 이동성(mobility)에 대한 개념화와 연구방법을 소개하였다. 제1세션의 주제는 동아시아 유학생의 초국적 이동과 실천이었는데 첫 발표자로 이시카와 마유미 교수(오사카대 글로벌 이니셔티브 센터)는 재중동포 유학생들의 사례 연구를 제시했다. 또한 정엔지 교수(뉴욕주립대 알바니 사회학과)는 유학의 국가적 경로에 관심이 높아 뉴욕의 한국과 중국 유학생들을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다음으로, 제2세션의 주제는 유학생의 한국살이와 유학 이후의 삶에 초점을 맞추었다. 최희정 교수(전북대 사회과학연구소)는 지방 소재 대학 유학생들의 경험을 정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