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0.3℃
  • 서울 21.1℃
  • 대전 21.1℃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0.5℃
  • 흐림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0.3℃
  • 흐림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많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한밭교육박물관 . 국립민속박물관 공동기획전

2019 K-museums 공동기획전 <교육, 사람을 기르고 지역을 만들다> 개최

(포탈뉴스) 한밭교육박물관(관장 정규남)은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과 함께 2019년 7월 10일(수)부터 9월 1일(일)까지 <교육, 사람을 기르고 지역을 만들다> 공동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광복 이후 현대 교육사를 시간의 축으로 재해석하여 교육과정과 교과서, 교육 현장의 유물을 중심으로 구성하였다.


주요 전시 유물은 광복 후 가장 먼저 발행된 조선어학회의 한글 교본 ‘한글 첫 걸음’, 정부 수립 직후 발행한 최초의 국어 교과서 ‘바둑이와 철수(국어1-1)’ 등을 비롯한 시기별 교과서와 교구, ‘전시부독본’, ‘(수동회전식)추첨기‘, ’국민교육헌장(그림책)과 학년별 풀이 책‘, 교사의 ’교과경영록‘, 학생들의 ’과목별 공책‘ 등으로 총 120여 점의 자료가 선보인다.


또한, 옛 학교 교실이었던 전시장에는 벽면을 전체를 감싸는 입체연표를 세워 현대교육사를 세 시기로 나누어 소개한다.


△ 1부 ‘다시 일어서다, 1945~1967’에서는 광복과 한국전쟁에서 시작된 현대교육의 재건과정과 함께 60년대 입시경쟁, 실업교육, 대전의 학생운동인 3?8민주의거를 보여준다.


△ 2부 ‘국가가 이끌다, 1968~1994’에서는 국민교육헌장 그림책, 교련 실습 도구, 과외금지 안내문 등을 통해 국가가 주도한 교육정책을 다루고 있으며, △ 3부 ‘자치의 시대를 열다, 1995~2019‘는 95년 교육개혁과 교육자치제가 도입되며 변화된 교육현장과 지역교과서 등 다양해진 교과서들로 ’교육 주체의 변화‘를 설명한다.


전시장 중앙은 네 가지 주제코너 ‘우리들은 1학년’, ‘세계시민’, ‘창의력’, ‘기록’으로 구성하였다.


이 주제들을 통해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통합교육, 세계시민육성, 창의적 체험활동 등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마지막 주제인 기록은 학생, 교사가 남긴 1960~80년대 공책, 상장, 학급 및 교과 경영록으로 채워졌다. 개인의 기록이지만, 당시 교육현장을 그대로 보여주는 소중한 자료로서 ‘한 사람을 정성스럽게 키워내는’ 학교 교육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한다.


한밭교육박물관 정규남 관장은 “국립민속박물관과의 공동기획전으로 현대교육과 그 안에서 함께 발전해 온 대전교육의 여러 모습을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다”며, “다양한 내용과 유물을 통해 학교 교육의 역할과 앞으로의 방향 등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뉴스출처 :한밭교육박물관


포토이슈


시민제안이 광주시 정책으로 실현된다! (포탈뉴스) 전국 최초로 도입한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통한 시민들의 제안이 광주광역시 정책으로 처음 권고된다.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최영태, 전남대 교수)는 10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원회의를 열어 “‘바로소통 광주!’로 제안된 후,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시민참여 채널을 통해 집중 논의된 6건 가운데 5건을 광주광역시와 광주시교육청에 정책권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비롯해 오프라인에서 활발히 토론한 후, 이날 전원회의에서 실행으로 채택된 4건의 제안은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을 ▲중·고생 교복을 생활교복으로 ▲걸어서 10분 안에 아이돌봄센터 설치를 요구한 내용들이다. 불채택된 제안은 스마트폰 후면에 비상버튼 설치해 ‘여성 안심도시 광주 만들기’ 1건이다. 우선, 주민 스스로 마을문제를 해결할 동별 마을인력 배치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광주형 마을일자리 만들기’는 현재의 마을사업 활성화와 지원 확대를 비롯해 지방자치법 등의 개·제정에 맞춰 마을사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권고한다. 광주지역 ‘청년에게 청년수당 지급’은 고용노동부 등의 유사사업과 중복되지 않게 선정기준을 새로 만

김포교육지원청 2019 주민참여예산 김포지역 간담회 실시 (포탈뉴스) 경기도김포교육지원청(교육장 김정덕)은 청내 모담홀에서 학부모, 교직원, 지역주민 등 80여명을 대상으로 ‘2019년도 주민참여예산 김포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는 2020년 경기도교육비특별회계 본예산 편성에 앞서 교육 재정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를 돕고 주민 의견 수렴을 통해 재정 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회의는 2019년 경기도 및 김포 교육재정 현황 소개, 교육공동체 간의 분임토의를 통한 의견 수렴 등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다양한 계층의 교육공동체 간 분임토의를 통해 지역 교육현안을 공유하고, 교육예산 편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여 다양한 교육수요자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었다는 평을 얻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분임토의로 진행하는 것이 생소하였으나, 좋은 의견을 많이 듣고 말할 수 있었다”며, “교육지원청 관계자분들이 적극적으로 주민의견을 청취하고 평소 궁금하던 사항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포교육지원청 김정덕 교육장은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신 덕분에 오늘 주민참여예산 김포간담회가 더 뜻깊은 자리가 될 수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간담회를 통해

대전시‘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에 IBM 힘 보탠다 (포탈뉴스) 글로벌 ICT 대표기업인 IBM이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은 지난 3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시의 역량에 IBM이 기술력을 보태기로 한 이날 협약은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추진은 물론 대전형 스마트시티의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싱가포르에서 대전시를 직접 방문한 리안 총괄 부사장은 이날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인‘데이터 허브’구축전략을 컨설팅하기로 하고, 허 시장과 구체적인 이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상존하는 도시문제들을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 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도록 지원하는 국토부의 신규 정책사업 * 데이터 허브 각종 도시데이터들을 수집.저장.통합.분석하고 민간에 개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 IBM은 전 세계 2,000여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