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7.5℃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7.9℃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20.1℃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문재인 대통령,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방문

국내 기업 소재, 부품 수급 어려움 원스톱 해결, 민관 합동 기구

(포탈뉴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현장 국무회의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상의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핵심 소재·부품의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어려움을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한 민관 합동 조직이다. 지난 7월 22일부터 총 32개 기관에서 파견된 39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원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및 정부 지원 정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 방문은 직원들에게도 알리지 않은 깜짝 방문이었다. 대통령은 "수고 많으십니다"라며 사무실로 들어가 회의 중인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대통령이 "회의 중 이시네요?"라고 묻자, 황수성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부센터장은 "기업들의 애로 현황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는데 애로 현황 분류해서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은 "관련 기관에서 모두 다 나와 있으니까,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겠네요?"말하자 황수성 부센터장은 "관련 부처들이 다 나와, 관련 기업들과 대화를 실시간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황 부센터장은 "금융에 어려움이 많다 보니, 금융팀이 들어오니 확실히 더 힘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지원센터는 개소 이후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계 영향이 예상되는 159개 품목의 수입·사용기업 12,479개사에 대한 실태조사를 완료했다. 또한, 특정국가 의존도, 수급차질시 파급효과 등을 중심으로 500여 개 중점관리기업을 선정해 1 대 1 밀착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의 어려움을 상담하는 상담 부스를 둘러본 뒤 "중소기업들이 갖고 있는 그 애로들을 전부 그냥 자신의 문제라고 생각하시고, 처음부터 끝까지 이렇게 해결해 주는 그런 자세로 상담들을 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