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4.8℃
  • 흐림대전 13.0℃
  • 흐림대구 14.5℃
  • 울산 12.5℃
  • 광주 7.8℃
  • 부산 12.1℃
  • 흐림고창 7.8℃
  • 제주 11.1℃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1.9℃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바르샤바 프로세스 사이버안보 작업반 회의 개회식 개최

(포탈뉴스) 한국, 미국, 폴란드 등 3국이 공동 주최한 「바르샤바 프로세스 사이버안보 작업반 회의」 개회식이 50여개국 120여명의 정부 인사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10.8.(화) 08:20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되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적인 사이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사이버공간에서 책임있는 국가행동에 관한 국제 규범 및 신뢰구축조치의 이행을 강화하고 개도국들의 사이버안보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다.


야첵 차푸토비치(Jacek Czaputowicz) 폴란드 외교장관과 로버트 스트레이어(Robert Strayer)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도 환영사를 통해 바르샤바 프로세스 사이버안보 작업반 회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사이버 위협에 대처한 국제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하였다.


이번 회의는 올해 2월 바르샤바에서 개최된 「제1차 중동 평화.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일명 바르샤바 프로세스)」의 후속조치로 설립된 7개의 작업반 중 하나로서, 아시아, 중동, 유럽, 미주 등의 주요국간 사이버안보 관련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10일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이번 통화는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먼저 “워싱턴 주정부의 자택대기령에 따라 요즘 자택에서 근무하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전화로나마 처음 인사를 하게 되어 반갑다”면서 “통화를 제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면서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께서 지도력을 보여주셨다”면서 “저 역시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계기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해 주셔서 깊이 감사하다”면서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적극 대응하고 있고, WHO의 권고에 따라 인적․물적 이동의 제한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다행스럽게도 오늘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까지 줄어들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어서 사회적 거리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XD English 화상영어, 원어민과 함께하는 재미있는 어린이용 수업 제공 (포탈뉴스) 요즘에는 영어가 만국 공통 언어가 되었고 자녀에게 영어 조기교육을 시키는 부모도 많다. 이에 모국어처럼 자연스러운 환경에서 배울 수 있는 곳을 찾아 원어민과 직접 대화할 수 있는 화상영어를 활용하는 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 직접 가야 하는 학원보다는 아이의 학습태도를 직접 볼 수 있는 어린이 화상영어를 활용하는 부모가 많은데, 'XD English 화상영어'은 원어민과 직접 화상 대화를 하면서 영어를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제공해 인기가 높다. 'XD English 화상영어'는 카카오톡, 스카이프 등 여러 무료 플랫폼을 이용해 수업을 진행하며, 강사진은 필리핀 강사로 이루어져 있다. 수업은 기초수업과 심화 수업으로 나누고 있으며, 영어를 잘 모르는 성인도 영어를 재미있게 배울 수 있어 취업준비생이나 직장인들도 많이 이용하고 있다. 기초수업은 파닉스와 영어 노래수업으로 진행된다. 원어민과 함께 영어노래를 부르는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영어단어나 표현 방법, 발음 등을 익힐 수 있다. 기초수업의 경우 알파벳은 알고 있으나 단어를 잘 못 읽거나 리딩 자체를 어려워하는 학생에게 적합하다. 보통 6세부터 12세 사이에 기초수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