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9.8℃
  • 서울 19.4℃
  • 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8℃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9.5℃
  • 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8.6℃
  • 맑음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진영 장관, 제주 차귀도 어선사고 현장방문. 인명구조 최선 당부

(포탈뉴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제주 차귀도 선박 화재사고와 관련해 19일 오전 08시 20분에 관계기관과(BH, 국방부, 해경 등)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동원 가능한 함선과 선박 및 항공기 등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현장상황관리관을 제주도와 통영시에 즉시 파견해 실종자 수색·구조 활동을 현장에서 지원토록 했다.


진 장관은 이어 이날 오후 제주 차귀도 선박 화재사고 제주 광역구조본부를 직접 방문해 구조 및 수습상황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진 장관은 “해군과 해경 및 지자체의 동원 가능한 함선, 선박, 항공기 등을 총 동원해 수색과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승선원들의 신원도 신속하게 파악해 가족들에 연락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부는 사고선박 소재지인 통영시청에 행안부와 해수부, 해군, 해경, 통영시 합동 현장수습지원팀을 구성하고 수색과 구조 지원 및 수색상황 등에 대한 현장설명 실시와 실종자 가족들의 건의사항 처리, 숙식.구호 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경기도, 자치법규 분권의견 사전청취제 시행…시군 자치분권 강화 기대 (포탈뉴스) 경기도가 지방자치와 분권 강화를 위해 ‘자치법규 분권의견 사전청취제’를 1일부터 시행한다. 자치법규 분권의견 사전청취제는 자치법규 입안단계부터 도의 자치법규가 시군의 행정·재정 등에 영향을 미치는지, 시군 자치권을 침해하는지를 사전에 검토하는 제도다. 7월부터 도의 각 부서는 조례, 규칙 등을 제·개정할 때 시군과 관련성이 있는 경우에는 기존 일반적인 입법예고와는 별도의 절차로 자치권 침해 여부에 대한 시군 의견을 청취해 검토해야 한다. 도는 자체 심의뿐만 아니라 필요할 경우에는 전문가 자문을 통해 해당 자치법규안이 시군의 자치재정·조직·인사·입법권 등을 침해하지는 않았는지, 시군에 대해 과도한 지도·감독 수단을 규정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점검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자치법규안을 최종 입안할 계획이다. 도는 제도 시행에 앞서 도와 시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 규정 개정과 제도 운영 매뉴얼 제작 등 약 4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쳤다. 이번 제도 시행으로 도-시군 간 수평적 자치분권이 강화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김기세 도 자치행정국장은 “입안단계에서 시군과의 갈등요인을 포착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시군에 대한 자치권 침해를 미연에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