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4.1℃
  • 흐림강릉 8.5℃
  • 박무서울 6.1℃
  • 박무대전 5.0℃
  • 박무대구 -0.1℃
  • 박무울산 5.8℃
  • 박무광주 4.5℃
  • 연무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2.9℃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문 대통령 “한국 경험·메콩 역동성 손잡으면 메콩강 기적 이어질 것”

한-메콩 정상회의…“메콩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메콩은 이제 기회의 땅이 됐다”며 “한국은 메콩의 발전이 곧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한-메콩 정상회의 발언 전문>


우리 메콩 정상님들 여러 번 뵈니까 더욱 반갑습니다.


이제 정말 역사적인 제1회 한-메콩 정상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메콩 정상 여러분,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인 올해, 최초의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리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한-메콩 정상회의’의 공동의장을 맡아 주신 쁘라윳 총리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이 자리에 못 오셨지만 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해 주신 훈센 총리님과 함께해 주신 정상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메콩강은 위대한 어머니의 강입니다.


수많은 생물이 사람과 어우러진 삶의 터전입니다.


캄보디아의 톤레삽 호수와 베트남의 메콩 델타로 흘러들어가 쌀을 키우고, 라오스의 수력발전을 돕고 있습니다.


메콩 국가들은 오래전부터 메콩강처럼 모든 것을 품고 조화를 이루며 살아왔습니다.


메콩은 이제 기회의 땅이 되었습니다.


1980년대 개방의 바람과 함께 시작된 메콩 협력은 하루가 다르게 삶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교량국가로 대륙과 해양의 공동번영을 추구한 한국의 꿈도 오래전부터 메콩의 역동성과 만났습니다.


아시아태평양 시대를 준비하며 아세안과 상생번영의 관계를 맺었던 한국은 이제 메콩의 특별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입니다.


한-메콩 교역은 지난해 845억 불로 8년 사이에 2.4배 증가했고 투자는 38억 불로 1.7배 늘어났습니다.


인적교류도 세 배가량 증가한 700만 명에 달합니다.


메콩은 한국 ODA 자금의 20% 이상을 공여하는 핵심적인 개발 협력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2011년 ‘한강 선언’의 채택과 함께 수자원 관리, 정보통신, 에너지 등으로 협력이 폭넓게 확대되었습니다.


‘한-메콩 협력기금’을 조성하고 ‘비즈니스 포럼’을 매년 개최하면서 우리의 협력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메콩 국가들은 연 6% 이상 고성장을 달성하면서도, 사람과 자연이 조화를 이뤄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어내며, 나눔과 상호존중의 ‘아시아 정신’으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황하 문명과 인더스 문명을 연결한 문명의 중심지였고, 앙코르와트, 바간, 왓푸의 자부심과 아유타야 왕국, 참파 왕국의 해상무역 역사가 되살아나며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한국은 메콩의 발전이 곧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이상천 시장 서울서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시즌2" 홍보에 직접 나서 (포탈뉴스)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시즌2 흥행 홈런을 위해 이상천 제천시장이 직접 나섰다. 이상천 시장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쇼핑 번화가 명동에서 서울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제천 축제송과 함께한 플래쉬 몹을 산타들과 함께 추고, 축제 홍보물을 나누어 주는 등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제천축제를 이색적으로 안내하였다. 겨울왕국제천축제 홍보를 위해 제천 시민과 학생 40명으로 구성된 ‘산타가 간다.’는 부산, 대전, 청주, 충주, 단양, 제천, 원주를 다니며 가는 곳 마다 화제와 각지 시민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이상천 시장은 “서울시민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겨울왕국제천에서 정성껏 준비한 축제와겨울에 피는 벚꽃으로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를 바란다.”며 홍보물을 일일이 나누어 주었다. ‘산타가 간다.’ 플래쉬 몹을 지켜본 한 서울시민은 “축제 홍보만으로도 정성껏 준비한 축제가 느껴진다며 겨울에 제천을 꼭 방문할 것이다.”라며 큰 관심을 보였다. 미국에서 온 한 외국인은 “오늘 제천이라는 곳을 처음 알게 되었다.”며, “매력적인 겨울 도시에 기회를 만들어 꼭 방문하겠다.”며 플래쉬 몹을 즐겁게 바라보았다. 한편, 이달 20일 금요일 점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 이재명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 (포탈뉴스)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병 방지와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으나, 안타깝게도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늘 새벽 오전 6시30분경 확진 발표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면서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