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8.4℃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10.8℃
  • 맑음광주 9.1℃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1.9℃
  • 흐림강화 6.6℃
  • 맑음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서울시, 12.5‘생활주변방사선, 이대로 안전한가?’워크숍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에코맘코리아, 환경운동연합과 함께 방사선 안전 검토

(포탈뉴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12월 5일 오후 2시부터 과천시 장군마을에 위치한 연구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생활주변방사선, 이대로 안전한가?’를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갈수록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는 생활 주변의 방사선에 대해 시민 눈높이에 맞춰 알아보고, 안전 관리 방안에 대해 시민과 함께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먼저 최근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라돈에 대해 김포대학교 박경북 교수와 연세대학교 조승연 교수가 ‘한국에서 라돈 문제의 실체’, ‘국내외 라돈 이슈와 관리’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어,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최경숙 간사가 ‘방사능 시대, 시민들은 무엇을 원하는가?’를 주제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의 이슈에 대해 다루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윤윤열 박사가 ‘국내 지하수 중 방사성동위원소 함량 실태’를 소개한다.


특히, 라돈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과 시민들이 알아야할 라돈에 대한 기본지식 등에 대해 김포대학교 박경북 교수가 발표하고, 생활밀착형 제품과 주거 및 장기체류 공간에 대한 자연 방사능 기준 초과 사례와 관리 방안에 대해 연세대학교 조승연 교수가 소개한다. 또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윤윤열 박사가 화강암지대의 암반 지하수에서의 방사능 물질 검출 전국 조사결과, 현재까지 약 3천여개의 지하수에 함유된 라돈과 우라늄 지질의 분포 특성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포럼에는 보건환경 분야 전문가 뿐 아니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에코맘코리아,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가 후원으로 참여해 시민이 느끼는 방사선 안전에 대해서도 비중 있게 다룰 예정이다.


쉬는 시간에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신관 A동 1층에 위치한 식품 방사능 분석실 견학도 사전 신청자에 한해 진행된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라돈과 같은 자연방사선 뿐 아니라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인공 방사능 물질 오염까지 우리 생활 도처에 방사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라면서 “반면,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정부 부처는 나뉘어져 있어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방사선에 대해 시민 사회에서 바라보는 시각으로 연구원에서 해야 할 일을 찾고, 관련 제도를 정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참여를 당부 했다.


한편, 서울시는 생활주변방사선에 대한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신청할 수 있는 ‘시민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상시로 진행하고 있는 유통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를 ‘서울시 식품안전관리’ 홈페이지(http://fsi.seoul.go.kr/)에 2주마다 업데이트하여 공개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 건강 피해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인 서울시 지하역사의 라돈 농도와 지하수를 원수로 사용하는 수돗물의 우라늄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주낙영 경주시장, 청렴도 결과 분석 및 고강도 청렴 향상 대책 발표 (포탈뉴스) 주낙영 경주시장은 10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결과 분석 및 대책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 시장은 먼저 “청렴도 평가 결과 올해에도 전년도와 동일한 등급에 머물게 된 것에 대해 시민들에게 실망을 드리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경주시 청렴도 측정 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시정신뢰 회복과 청렴도 제고를 위한 2020년 고강도 청렴 향상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으로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컨설팅 실시로 맞춤형 개선책 마련 ▲비위공직자 무관용 엄중문책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클린경주 추진기획단 운영 ▲청렴옴부즈만 제도 운영 ▲모든 공사감독 시 청렴의무이행사항 필수 기재 등을 추진해 클린 경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부패경험분야 점수가 낮은 것을 설명하면서 공무원의 금품향응수수가 절대 있어서는 안 되겠지만, 설사 있다하더라도 재발방지를 위해 시장에게 직접 알려주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청렴call : 1668-1199) 주낙영 경주시장은 질의응답시간을 통해 “이러한 제도적 추진 대책 이외에도 청렴조직문화 변화를 위한 지속적인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 이재명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 (포탈뉴스)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병 방지와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으나, 안타깝게도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늘 새벽 오전 6시30분경 확진 발표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면서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