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흐림동두천 20.4℃
  • 맑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4.1℃
  • 맑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3.7℃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5℃
  • 구름조금경주시 24.1℃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세종대왕의 초대 ‘훈민정음 콘서트’ 대선 잠룡, 누가 오시려나?

URL복사

 

(포탈뉴스) 오는 10월 9일 한글날을 기념해 합창 서사시 ‘훈민정음’이 국립합창단에 의해 예술의 전당 무대에서 12일 초연(初演))된다.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 가고 있는 때에, 드디어 UN이 선진국 진입을 발표했다.


세계에 세종 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는 아이들이 늘고 있고, 제2 외국어 선택이 8위에 진입할 정도로 확산 추세다. BTS 등 한류로 우리 문화의 이상이 크게 높아졌지만 우리 정치가들이나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문화 관심은 여전히 과제로 남았다.


K-클래식조직원회는 문화의 다층적 이해가 없이는 한 단계 도약이 쉽지 않다는 판단에서,‘훈민정음 콘서트’에 세종대왕 초청장을 보내 내년 대선 잠룡들에게 초청하는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아울러 각국의 대사관이나 다문화 가족들이 한국을 이해하고 우리말의 창제를 알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했다.


초대 대상: 이재명, 윤석렬, 이낙연, 홍준표, 유승민, 정세균, 심상정, 최재형, 추미애, 안철수, 원희룡. 김두관,


[뉴스출처 : 포탈뉴스(K-Classic News)]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김정숙 여사, 차세대 한인 청년들과 K-컬처의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 나눠  (포탈뉴스) 김정숙 여사는 21일 오전(현지시각),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뉴욕의 차세대 한인 청년들과 K-컬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브로드웨이에 진출해 한국인 최초 토니 어워즈 무대공연을 한 뮤지컬 배우 황주민, 아메리칸발레시어터 최초 한국 수석 무용수 서희, 태권도 품새 세계대회에서 4연패하고 현재 미국 육군사관학교 태권도팀 사범인 강수지,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부악장이자 바이올리니스트 박수현, 첼시마켓에서 퓨전 한식당을 운영하는 에스더 최, 유수의 국제 영화제를 휩쓴바 있는 김진기 애니메이션 감독 등 12명의 한인 청년들이 참석했다. 김정숙 여사는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K-컬처는 이제 세계문화지형의 중심이 되고 있다”며 “수많은 난관을 통과하면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의 발자취와 현재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자신의 길을 헤쳐나가고 있는 노력이 K-컬처의 세계적인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희망의 끝까지 열정의 끝까지 여러분의 보물섬으로 항해하기를 바란다”며 “꿈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항상 응원하겠다”고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뉴욕의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이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