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4.8℃
  • 구름조금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5.3℃
  • 구름조금부산 13.3℃
  • 구름조금고창 12.2℃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9.7℃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IT/과학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에너지, 환경 분야 원천기술개발 추진

과기정통부, 올해 총 98억 원 규모의 신규과제 공고

(포탈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2.28.(금)부터 3.30.(월)까지 총 98억 원 규모(’20년 연구비)의 기후.환경 분야 신규과제를 공고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년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에 따른 위기가 가속화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범국가적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과기정통부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기술 개발을 통해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변화된 새로운 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여 국가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동안 기후.환경 연구개발에 총 5,828억 원(’09~’19)을 지원해왔으며, ‘기후변화대응기술 확보 로드맵(’16)’을 수립하는 등 체계적인 연구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에는 ①온실가스 감축을 뒷받침하기 위한 친환경 미래 에너지 기술개발과 더불어 ②기후변화와 거대도시화에 따른 미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적응 기술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도시 발달로 도심지역에 전력수요가 집중됨에 따라 효율적인 전력 생산․소비를 위한 도시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으며, 특히 건물용 태양광발전을 기반으로 하는 친환경 에너지 건물이 도심지역의 신재생 발전에 적합한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따라 효율이 높으면서도 가볍고, 유해물질 배출규제 기준을 만족하는 차세대 태양전지 모듈 원천기술을 개발하여 국민 수용성을 높이고 조기 상용화에 기여하고자 한다.(’20~’24(5년), ’20년 20억 원)


또, 재생에너지 간헐성․변동성에 대한 대응력이 우수하여 기존 에너지저장장치와 함께 사용 시 전력 계통의 안정성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수소연료전지의 소재․부품 및 셀, 스택 원천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며, (‘20~’24(5년), ’20년 29.76억 원)


국내에서는 아직 이론적 연구에 그치고 있으나 기존 기계식 압축기의 소음, 에너지소모량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화학식 압축기에 대한 소재․부품 연구도 병행한다.


목재 같은 비식용 바이오매스로부터 고부가 석유화학제품을 제조하기 위해 바이오-화학 융합 공정을 개발하는 연구도 추진한다.(’20~’24(5년), ’20년 20.5억 원)


본 연구에서는 바이오매스 전환 전 공정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효과를 확인하면서 경제성도 검토하도록 하여 기존 바이오에너지 기술의 한계점을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적으로 항공 분야에 대한 배출원 관리도 점차 강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기존 석유계 항공유의 친환경성을 향상할 수 있는 바이오항공유 생산 연구도 진행한다.(’20~’24(5년), ’20년 14.5억 원)


특히 비식용 목질계 기반의 바이오항공유 생산은 세계적으로도 상용화되지 않은 분야로, 고효율 항공유 전환 원천기술은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유망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도심 내 수자원 변동 및 거대도시의 물 수요에 대응하고, 다양한 기후환경 변화인자를 감지․분석하여 대기환경을 통합 관리하기 위한 원천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도시 인근의 발전소에서 배출되어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 2차 생성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백연을 수자원으로 회수하기 위한 최고 성능 소재․모듈을 개발하는 한편,(’20~’24(5년), ’20년 6억 원)


인공함양을 통해 거대도시의 신규 수자원을 확보․운용하기 위한 종합 운영.설계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20~’24(5년), ’20년 4억 원)


마지막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수질․대기환경 통합관리 센서시스템을 개발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수질․대기환경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20~’24(5년), ’20년 3억 원)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에너지와 환경 기술 은 특히 우리 삶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분야”라며,


“연구개발 결과가 기후변화 대응뿐만 아니라 국민 미래 삶의 질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와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 게시된 「2020년도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공고」 및 「2020년도 기후변화영향최소화기술개발 신규과제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부동산 재생 NPL전문가 김두칠 박사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경매취하자금 지원” 의사 밝혀 (포탈뉴스) NPL분야에서 투자전문가를 선정한다면 김두칠 박사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김두칠 박사는 최초로 NPL융합투자이론을 정립했고, NPL분야 연구논문으로 부동산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한 NPL투자전문가이다. 김두칠 박사는 20년 NPL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NPL투자분야, 자산관리 전문서적인「투자자산관리론(부연사)을 출간한 바 있다. 동 서적은NPL투자 자산관리업무의 기본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두칠 박사는 법률개정으로 NPL투자시장이 축소되자 관심을 갖고 주목한 분야가 단기 유동자금 악화로 ‘임의경매에 처한 부동산’이다. 동 경매부동산의 경우 담보조건은 되지만 채무자의 신용과 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등이 있으면 현실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이 불가능하다. 이는 등기말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여러 가지 채권채무관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유자를 도와주고, 부동산을 살리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김두칠 박사는 ‘임의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가처분등기 등 엄밀히 보면 모두 NPL분야이기에,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부동산의 모든 채권과 부동산등기를 말소시키고 금융기관 대출조건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