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8.9℃
  • 맑음서울 10.7℃
  • 구름많음대전 12.2℃
  • 구름조금대구 12.3℃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8.2℃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충북농기원, 느타리버섯 신품종‘수(秀)타리’품종보호 등록 (포탈뉴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신품종 버섯‘수타리’품종보호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충북에서 육성한 느타리버섯이 품종보호권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품종보호권이란 신품종 육성자의 권리를 보장해주는 지적재산권으로서, 품종보호권이 설정되면 작목 육성자는 설정 시부터 해당 작물에 대해 20년 동안 소유 권리를 갖는다. 도 농업기술원은 2007년부터 느타리버섯 유전자원에 대한 특성조사와 함께 우수한 형질을 가진 계통을 선발했다. 2016년 단포자(1개의 포자) 교배 후 4번의 특성 및 생산력 검정과 농가 실증시험을 거쳐 ‘수타리’라는 이름으로 2017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했다. 이후 2회에 걸친 재배심사 끝에 2020년 2월 14일 품종보호 등록됐다. 이번에 등록된 ‘수타리’는 기존의 느타리버섯 품종이 가지고 있는 단점을 보완한 품종으로, 버섯 발생이 균일하며 수량이 기존 품종 대비 17% 높다. 또한 느타리버섯 시장에서는 갓 색이 진한 품종을 선호하는데‘수타리’는 기존 품종보다 갓 색이 진한 흑색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수타리’는‘빼어날 수(秀)’자를 사용하여 품질이 빼어난 느타리버섯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도 농업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부동산 재생 NPL전문가 김두칠 박사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경매취하자금 지원” 의사 밝혀 (포탈뉴스) NPL분야에서 투자전문가를 선정한다면 김두칠 박사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김두칠 박사는 최초로 NPL융합투자이론을 정립했고, NPL분야 연구논문으로 부동산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한 NPL투자전문가이다. 김두칠 박사는 20년 NPL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NPL투자분야, 자산관리 전문서적인「투자자산관리론(부연사)을 출간한 바 있다. 동 서적은NPL투자 자산관리업무의 기본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두칠 박사는 법률개정으로 NPL투자시장이 축소되자 관심을 갖고 주목한 분야가 단기 유동자금 악화로 ‘임의경매에 처한 부동산’이다. 동 경매부동산의 경우 담보조건은 되지만 채무자의 신용과 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등이 있으면 현실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이 불가능하다. 이는 등기말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여러 가지 채권채무관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유자를 도와주고, 부동산을 살리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김두칠 박사는 ‘임의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가처분등기 등 엄밀히 보면 모두 NPL분야이기에,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부동산의 모든 채권과 부동산등기를 말소시키고 금융기관 대출조건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