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4.9℃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1.5℃
  • 맑음제주 24.1℃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아라문의 검' 이준기-신세경, 드디어 8년 만에 재회...그 감격의 순간! 3, 4회 관전 포인트 세 가지!

 

(포탈뉴스) 아스달에 큰 소용돌이가 휘몰아친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아라문의 검(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광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에서 한층 더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펼쳐질 3, 4회를 예고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피고 있다.

 

앞서 1, 2회에서는 아고 연합군의 이나이신기 은섬(이준기 분)과 아스달 정벌군 총군장 사야(이준기 분)의 배냇벗 전쟁을 그리는 한편, 아스달에서는 최고의 권력자들인 왕 타곤(장동건 분)과 대제관 탄야(신세경 분), 왕후 태알하(김옥빈 분)의 정치적 대립이 시작되고 있었다.

 

특히 타곤은 날로 위세가 높아지는 탄야가 못내 불편하고 거슬리던 터. 그런 타곤에게 탄야는 “아스달을 공포로 지배하는 건 당신만이 아니에요”라며 물러섬 없이 묵직하게 응수했다.

 

이런 상황 속 3, 4회 방송에서는 이들의 대립 관계가 점점 더 깊어지는 가운데 예상치 못한 위기와 재회 그리고 새롭게 맞이할 운명까지 소용돌이치는 전개가 펼쳐진다.

 

#. 이 구역 최고 권력자 장동건-김옥빈에게 닥친 대위기!

 

먼저 타곤과 태알하에게 무시무시한 위기가 들이닥친다. 아스달 최고의 권력을 가졌으나 이들에게 시간을 지체할 수 없고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는 것. 이로 인해 늘 날을 세우던 타곤과 태알하는 서로를 믿고 의지함은 물론 힘을 합쳐야 하는 순간을 맞닥뜨린다.

 

함께 위기를 맞이하자 세상 그 어떤 사람들보다 강해지는 타곤과 태알하의 모습은 안방에 진한 카타르시스를 안길 조짐이다. 과연 이들에게 벌어진 위기의 정체는 무엇이며 더불어 두 사람의 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 이준기-신세경, 드디어 8년 만에 재회, 그 감격의 순간!

 

그런가 하면 은섬과 탄야의 재회가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는 중이다. 와한 사람들이 아스달의 노예로 팔려간 후로부터 8년이 지난 뒤 두 사람은 각각 아고연합의 이나이신기와 아스달의 대제관으로 완전히 다른 삶을 살고 있다.

 

은섬과 탄야 모두 기나긴 세월 숱한 일들을 겪어 온 탓에 훨씬 강인해져 있지만 서로를 향한 마음은 한결같아 이들이 어떤 상황 속에서 마주하게 될지 가슴 먹먹할 감격의 재회 순간이 기다려진다.

 

#. 외면할 수도 저버릴 수도 없는 사명이 온다!

 

마지막으로 은섬에게 새로운 사명이 찾아온다. 이 사명은 은섬은 물론 아스달의 근간을 뒤흔들 만큼 크나큰 파장을 일으킬 충격적인 내용으로 모두를 혼란에 빠트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은섬은 세상을 울릴 방울, 세상을 벨 칼, 세상을 비출 거울, 이 셋이 세상을 끝낼 것이라는 천부인에 대한 예언을 알지 못하는 바. 자신 앞에 내려져 있는 예언은 물론 피할 수도, 외면할 수도 없는 사명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주목할 포인트다.

 

이처럼 타곤과 태알하에게 불어닥칠 절대적 위기부터 모두가 기다려온 은섬과 탄야의 재회의 순간 그리고 은섬 앞에 다가오는 사명까지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예고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아라문의 검’은 16일(토) 밤 9시 20분 3회가 방송된다.

 

[뉴스출처 : RNX]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
시화MTV, 서해안 관광벨트에 연이은 개발호재와 풍부한 관광인프라... ‘힐스테이트 라군 인 테라스 2차' 관심 집중!! (포탈뉴스) 복합해양레저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시화호 일대의 서해안 관광벨트에 연이은 대규모 사업과 개발 호재가 예정되면서, 해당 지역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 또한 연일 뜨거워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은 다양한 변수를 가지고 있어 현재의 상황 뿐만 아니라 미래가치와 발달 가능성이 중요한 기준으로 작용하는 만큼, 교통과 관광 호재, 재건축 및 재개발 등 앞으로 예정된 개발 여부가 큰 영향을 미친다. 안산, 시흥, 광명, 성남 등 수도권 일대가 주목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최근에는 특히 안산 일대의 교통, 개발 호재가 많은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추세다. 경기도 시흥시와 안산시 일원 시화호 북측 간석지에 위치한 복합산업단지인 시화 멀티테크노밸리(이하 시화MTV)는 해양 레포츠 산업에 특화된 신개념 해양레저도시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특히 반달섬 내수면의 마리나와 해양문화공원, 시화호 뱃길 복원 등 해양레저산업에 적합한 지리적 특성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시흥시 도시개발사업에 따르면, 시화 MTV는 3조 6천여억 원을 투입해 벤처와 물류, 유통을 아우르는 대규모 사업으로의 발전이 예정되어 있다. 주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