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10.9℃
  • 흐림대구 12.8℃
  • 울산 11.8℃
  • 흐림광주 9.8℃
  • 부산 11.1℃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9.5℃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정치

광주시,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공개

구의원·유관기관 임원 등 74명, 평균 8억5280만원 신고

(포탈뉴스) 광주광역시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할 재산 공개대상자 74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6일 광주시 전자공보를 통해 공개했다.



광주시 위원회 관할 공개 대상자는 구의원 68명과 광주도시공사 등 6명의 공직유관단체 임원이다. 시장, 부시장, 시의원, 구청장 등 29명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전자관보에 공개했다.


정기 재산등록의무자는 ‘공직자윤리법’ 제6조에 따라 전년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2019년 최초공개자인 경우는 최초 공개자가 된 날부터 12월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2020년 3월2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공개대상자 신고내역은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해야 한다.


공개내역은 광주시 전자공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개대상자 신고내역을 분석한 결과, 위원회 관할 재산 공개대상자의 평균 신고재산은 8억5280만원으로 전년보다 8201만원 증가(10.6%)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사유로 전년보다 토지의 개별공시지가 및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 등에 따른 가액 변동액이 2566만원(31.3%)이었으며, 급여 저축 등에 따른 순 증감액이 5635만원(68.7%)이었다.


또 재산총액 기준 공개대상자의 25.7%(19명)가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74명 중 75.7%에 해당되는 56명은 재산이 증가했고 24.3%인 18명은 재산이 감소했다.


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오는 6월 말까지 재산 심사를 완료하고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 또는 잘못 기재한 경우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뉴스출처 : 광주시]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부동산 재생 NPL전문가 김두칠 박사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경매취하자금 지원” 의사 밝혀 (포탈뉴스) NPL분야에서 투자전문가를 선정한다면 김두칠 박사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김두칠 박사는 최초로 NPL융합투자이론을 정립했고, NPL분야 연구논문으로 부동산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한 NPL투자전문가이다. 김두칠 박사는 20년 NPL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NPL투자분야, 자산관리 전문서적인「투자자산관리론(부연사)을 출간한 바 있다. 동 서적은NPL투자 자산관리업무의 기본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두칠 박사는 법률개정으로 NPL투자시장이 축소되자 관심을 갖고 주목한 분야가 단기 유동자금 악화로 ‘임의경매에 처한 부동산’이다. 동 경매부동산의 경우 담보조건은 되지만 채무자의 신용과 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등이 있으면 현실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이 불가능하다. 이는 등기말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여러 가지 채권채무관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유자를 도와주고, 부동산을 살리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김두칠 박사는 ‘임의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가처분등기 등 엄밀히 보면 모두 NPL분야이기에,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부동산의 모든 채권과 부동산등기를 말소시키고 금융기관 대출조건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