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4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3.1℃
  • 박무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3.3℃
  • 맑음대구 11.4℃
  • 구름조금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13.6℃
  • 흐림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2.7℃
  • 맑음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8.8℃
  • 맑음보은 8.8℃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조금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밤에 피는 꽃' 이하늬, 여묘살이 두고 김상중과 날선 신경전!

 

(포탈뉴스) ‘밤에 피는 꽃’이 선 넘는 반전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10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 제작 김정미 /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 극본 이샘, 정명인) 10회에서는 조여화(이하늬 분)가 자신의 오라비와 관련된 15년 전 있었던 일을 추적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어제 10회 방송에서는 명주천에 목이 졸려 발버둥 치던 오난경(서이숙 분)이 은장도를 꺼내 강필직(조재윤 분)의 팔을 찔렀고, 그 순간 박수호(이종원 분)가 들이닥치는 등 쫄깃한 전개가 이어졌다.

 

어제 방송 시청률은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 12.9%, 수도권 기준 12.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며 독보적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여화와 수호가 함께 복면을 쓰고 감금된 필직에게 자백을 받아내는 장면은 14.4%까지 치솟으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3.4%로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여화는 여묘살이를 가라는 석지성(김상중 분)의 말에 시간을 벌어보고자 사당에서 곡을 해댔다.

 

하지만 지성은 사흘 후 선산으로 데려다 줄 사람이 올 거라며 여화를 당황스럽게 만들었고, 이에 여화는 “이젠 제 앞에서도 본색을 숨기지 않으실 모양입니다”라는 말을 해 팽팽한 대립각을 예고했다.

 

한편 편전에서 지성은 대비마마의 구휼미(재난을 당한 사람이나 빈민을 돕는 데 쓰는 쌀) 착복 정황이 담긴 문서를 들이밀며 왕 이소(허정도 분)를 흔들어댔다. 특히 이소의 자리를 두고 겁박을 하는 등 빌런다운 민낯을 제대로 드러냈다.

 

여화는 죽음의 위기에서 살아난 난경을 찾아갔다. 자신이 화연상단의 단주라고 소개한 여화는 호판대감의 그림에 숨은 비밀과 난경과 강필직의 관계를 안다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때 여화는 가리개를 벗어 자신의 얼굴을 드러냈고, 난경에게 살길을 열어주겠다며 자신의 미끼가 되어달라는 제안을 했다. 과연 여화가 난경과 손잡고 자신의 계획대로 일을 벌여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좌상댁에서는 아들 석정(오의식 분)이 집에 나타나 지성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여화는 본인이 알던 주 씨가 자신의 남편이라고 나타나자 당혹스러워 하면서도 자신의 정체를 들킬까봐 조마조마했다.

 

석정 또한 밖에서 보던 여자가 여화와 같은 사람인지 의심하는 등 긴장감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술에 취해 누워있던 수호가 아련한 눈빛으로 여화의 볼에 손을 갖다 대면서 심쿵을 유발했다. 마지막 방송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밤에 피는 꽃’에서 여화와 수호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하게 될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여화 종사관복도 찰떡이다”, “수호 급발진이 제일 재밌다”, “늘 느끼지만 배경음악도 진짜 찰떡임”, “호판부인 여화 손 잡을까”, “수호 연기 잘한다 눈빛이 미쳤음”,

 

“여화 수호 둘 다 복면 찰떡! 복면즈 공조 좋았다”, “여화 코믹 진지 오가는 연기 제대로임”, “에필로그 단 한 번을 배신하지 않는다 진짜 웃겨”, “오늘 에피소드 찢었다 볼 때마다 시간 순삭임” 등의 반응을 쏟았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은 16일(금)과 17일(토) 밤 9시 50분에 11회와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뉴스출처 : RNX]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세계 최고 수준의 투자환경 조성 약속  (포탈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월 14일 첨단산업 분야 외국인투자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에 투자하고 있는 외국인투자기업을 격려하고 첨단산업 분야의 외국인투자 확대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통령은 본격적인 오찬에 앞서 지난해 한국 시장의 잠재력을 믿고 역대 최대 규모(약 327억불)의 외국인 투자에 나서 준 외국인투자기업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대통령은 이어서 최고의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규제를 혁파하고 인센티브를 확대해 나갈 뜻을 밝히고, 한국이 전 세계에서 기업 하기 가장 좋은 나라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한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요청했다.   오늘 오찬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외국인투자 활성화 방안’ 발표에 더해 외국인투자 확대를 위한 참석자들의 건의와 관련 토론도 이어졌다. 오찬에 참석한 외국인투자기업들은 투자 인센티브 확대를 비롯해, 금융, 노동,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 확대를 위한 의견을 제시하며 오늘 오찬의 의미를 더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제임스 김 회장, 주한 유럽상공회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