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33.5℃
  • 연무서울 30.9℃
  • 흐림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28.0℃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3.6℃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낙엽송 인공씨앗으로 묘목 생산 공급

(포탈뉴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이용하여 대량 생산한 낙엽송 조직배양묘 1.7만본을 국유양묘사업소로 공급했다고 밝혔다.



낙엽송(Larix kaempferi)은 국내 대표적 용재수로 생장이 빠르고 재질(목재)이 우수해 국내에서 인기가 많은 산림자원이나, 종자의 결실이 규칙적이지 않아 안정적인 묘목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종이다.


국내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는 2016년부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연구과와 협력을 추진하여 낙엽송 조직배양묘 생산기술 및 컨설팅을 지원 받아 기술력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매년 안정적 묘목 생산·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금년도 사업은 5월 현재 국유양묘사업소로 조직배양묘 1.7만본 공급하였으며, 8월말까지 총 3만본(10ha 조림가능 본수)의 조직배양묘를 생산하여 공급할 계획이다.


낙엽송 조직배양묘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해 생산된 묘목으로 미성숙배(종자를 구성하고 있는 “배” 충분히 발달되지 않은 상태)로부터 체세포배(인공씨앗)를 만들어 6∼7개월 동안 식물배양실 및 야외적응(순화) 기간을 거쳐 생산된다. 유전적으로 동일한 묘목을 연중 생산이 가능하며, 대량 또는 계획적 생산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올해 생산된 조직배양묘는 국유양묘사업소에서 생육후 2022년부터 국유림 등에 식재해 나갈 계획이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기후변화와 풍흉주기로 산림종자의 생산이 불규칙하기 때문에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한 묘목 대량공급 체계를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기술이 보다 체계적으로 사업에 정착 될 수 있도록 조직배양묘 생산에 관여하는 산림청 기관들과 더욱더 협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산림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거창군 공무원, 하계휴가까지 취소하며 폭우피해 복구에 나서 (포탈뉴스) 거창군은 집중호우로 지역 곳곳에서 발생한 산사태 등으로 인한 주민 피해를 하루빨리 정상화하기 위해 전 공무원이 합심해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피해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거창군청 부서별로 집중호우 피해 응급 복구반을 편성, 공동 시설물 토사 제거 등 대민 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철저한 피해조사를 통해 정확한 현황을 파악해 주민 지원 대책이 신속하게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휴가 일정이 있던 모든 공무원이 휴가를 취소하고 피해 현장에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청취하는 가운데 신속한 복구를 위해 매진하고 있으며, 침수피해가 있는 주택복구와 일손이 부족한 고연령 영세농을 대상으로 농토 복구를 위한 영농 지원 활동도 함께 펼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집중호우와 태풍 ‘장미’가 예보된 지난 8∼9일 주말에 읍·면 현장을 찾아 예방 대책을 지시한 가운데, 지난 10일에는 간부회의 주제를 ‘집중호우 부서별 조치사항’으로 정해 주민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지시했으며, 11일에는 고제면 민관군 합동 복구 현장에서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군민의 어려움을 함께했다. 거창군에서는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 속도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