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조금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3℃
  • 흐림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문재인 대통령, 독일 메르켈 총리와 통화

URL복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1일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와 오후 6시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0월 3일 독일 통일 30주년을 축하한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상황이 다시 악화되고 있는 데 우려를 표명하면서 “그간 독일 정부가 총리님 리더십 하에 코로나 대응에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인류가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고,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으며, 성대하게 30주년 기념행사를 치르려 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스럽다”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 정부의 대처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VI) 참여 등 협력, 필수 기업인 등 상호 인적교류 활성화(fast track)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말 발송한 서한에서 요청한 바와 같이,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했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오랜 통상 분야 경력에 따른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만큼 WTO 발전 및 다자무역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하면서 독일의 지지를 요청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진정되어 메르켈 총리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하였고,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최고 명절인 추석을 축하하며, 늦은 시간인데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란다”고 하면서 통화를 마쳤다.


[뉴스출처 : 대한민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오산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차량 보급 등 ‘2020 그린뉴딜 6대 전략사업’ 추진  (포탈뉴스) 오산시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시장과 국·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오산시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은 자연과 함께 하는 청정도시 오산 건설을 비전으로 6대 전략사업을 주축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을 목표로 2025년까지의 계획을 담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자연과 조화된 녹색 건축물 조성 △친환경 차량 보급 및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확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 △폐기물 자원화로 청정도시 건설 △푸른도시 건설로 온실가스 흡수원 확충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보고대회에서는 심흥선 환경과장이 그린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한 배경과 오산시의 20년간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설명하면서 각 실과소의 그린뉴딜 종합대책 수립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를 주관한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구는 더 이상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며 지구온난화와 자연재해 및 유래없는 전염병 등은 환경파괴로 인한 영향”이라고 훈시했다. 이어 “주차장 에너지 제로화 같은 경우 자동차 전기 충전소 설치에만 국한하지 말고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