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9.6℃
  • 연무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0.6℃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김창완 "지금을 살자!'…37년 만에 솔로앨범 '문(門)' 발매

URL복사

 

(포탈뉴스) 가수 겸 배우 김창완이 37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한다.


12일 소속사 이파리엔터테이니움에 따르면 김창완은 오는 18일 오후 6시 새 솔로 정규앨범 '문(門)'을 공개한다.


김창완은 1977년 사이키델릭 밴드 '산울림'으로 데뷔 후 가수, 배우, DJ, 작가, '김창완밴드' 리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해왔다.


다만 그간 솔로 앨범을 내놓지 않았다. 솔로 앨범은 1983년 '기타가 있는 수필' 이후 처음이다.


이번 앨범에는 어쿠스틱한 기타 선율과 최소한의 악기 편성의 곡 11곡이 실렸다.


타이틀곡 '노인의 벤치'는 읊조리는 듯 노래하는 저음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한편의 단편 영화를 본 듯 쓸쓸한 여운을 남긴다.


싱글로도 발표됐던 '시간'은 김창완이 청춘에게 들려주고 싶은 사랑에 관한 내용의 곡이다. 반도네온 선율과 내레이션으로 어우러진 장편 서사시 같은 곡이다.


이와 함께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이 말을 하고 싶었어요', '먼길'은 '따뜻한 위로의 노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모에 대한 연민 어린 시선의 곡 '엄마, 사랑해요', '자장가', '이제야 보이네', '보고 싶어'는 가족의 존재를 톺아본다. 이외에도 '글씨나무', '옥수수 두 개에 이천원'등 김창완의 동심과 위트가 돋보이는 곡들도 눈에 띈다.


김창완은 작년 상반기 소극장 공연 '수요 동화' 이후 코로나19로 인해 몇 개월이 지나도록 관객을 대할 수 없어 느낀 분리불안이 이본 앨범 작업에 매진하게 된 원동력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어찌 보면 작금의 사태들이 소중한 것에 대한 깨우침을 갖게 하는 시간이었을 수도 있고 무심히 지내던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환경이 그렇다보니 무표정한 시간과 따뜻한 사랑에 대한 노래가 많다"고 앨범 작업 배경에 대해 밝혔다.


앨범 작업을 하면서 선명하게 떠오른 인상도 있다. "미래로 갈 수 있는 시간의 문도 지금이고 과거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의 문도 현재"라는 생각이다.


"이번 앨범에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린다든지 막내에 대한 회한이라든지 이런 개인사적인 것들이 은근히 녹아있어요.


첫 번째 수록곡인 '엄마, 사랑해요'는 연주곡인데 그 곡의 간주곡은 손 연습하듯 하는 연주예요. 내 일상과 지금의 처지와 그동안 겪었던 에피소드, 이야기 등등이 많이 녹아있는 앨범이라 애정이 많이 간다"고 설명했다.


앨범을 발표하며 제일 우려했던 것은 자신이 혹시 ''노인성 기우'에 빠져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었다.


올해 예순여섯이 된 김창완은 "혹시나 주장이 강하게 들린다면 내용의 '옳고 그름'을 떠나 제가 아직 덜 다듬어진 것이고 그 부분은 앞으로 더 다듬어 나가야 할 숙제"라면서 "하지만 개칠 안한 그림이라 생각하고 진심을 담아 '지금이 얼마나 중요한가! 지금을 살자!'는 마음으로 발표하게 됐다"고 전했다.


올해 방송 20주년을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의 DJ, 드라마 '싸이코지만 괜찮아' 오원장 역, 동시집 '무지개가 뀐 방이봉방방'을 발표하며 여전히 주목 받고 있는 그는 "속히 공연장에서 만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 = 이파리엔터테이니움 제공)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창원시, 기후위기 시민교육 ‘기후강사단’선발 완료  (포탈뉴스) 창원시는 16일 창원시 기후변화대응교육센터에서 ‘기후강사단’선발을 위한 특별교육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가 주최하고 창원시 기후변화대응교육센터가 주관한 이번 교육은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위기 시대에 본격적인 시민인식교육에 나설 기후강사단을 선발하고자 창원시 그린리더를 대상으로 10월 7일부터 15일까지 총 15시간의 특별교육을 진행하였으며, 교육이수자 14명에게 수료증을 전달했다. 특히 수료식에 앞서 실시한 강의시연평가는 14명의 수강생이 교육기간 학습한 전문 이론으로 참여하였고, 전문가의 엄격한 평가를 통해 최종 6명을 기후강사단으로 선발했다. 이날 선발된 기후강사단은 11월 중 심화교육을 거쳐 내년부터 ’기후위기와 2050 탄소중립’을 주제로 주민자치위원, 통반장, 녹색아파트 참여주민에게 시민인식 증진교육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춘수 환경정책과장은 “지난 7월, 우리시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할 것을 선언했고, 이를 위한 시민 공감대 형성에 지속적인 시민인식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에 선발된 기후강사단이 그 역할을 충분히 해줄 것이라 생각하며, 앞으로도 역량있는 환경교육 활동가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