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조금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3℃
  • 흐림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IT/과학

토종종자 1만 자원,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에 영구 보존

재난·재해 대비 자원소실 예방 차원…2008년에 이어 두 번째

URL복사

 

(포탈뉴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보유한 우리 토종종자 1만 자원이 노르웨이령 스발바르제도에 있는 국제적인 식물종자 저장 시설인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에 기탁돼 영구 보존된다.


2008년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토종종자 33작물 1만 3천여 자원을 기탁한 이후 두 번째다.


올해 2차로 기탁되는 토종종자는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1980년대부터 수집해 증식.평가한 자원 중 종자양이 충분히 확보되어 있고, 발아율이 높은 순서로 선정된 18작물 21종 1만 자원이다.


이번 기탁으로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에 중복 보존되는 우리나라 토종자원은 총 44작물 2만 3,185자원으로 늘어난다.


기탁되는 토종종자는 블랙박스(57×36cm) 18개에 담겨 밀봉된 채 15일 농업유전자원센터를 출발해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 3차 개방 기간(10월 26일∼29일) 중 입고될 예정이다.


이번 토종종자 기탁은 지난해 8월 농촌진흥청과 세계작물다양성재단(GCDT)이 중복보존, 연구협력, 정보연계 등에 관한 협약을 갱신 체결함에 따라 성사됐다.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는 지구에 대재앙이 닥쳤을 경우를 대비, 식량의 기본재료인 유전자원을 안전하게 보존하기 위해 국제기구인 세계작물다양성재단이 2008년 설립했다.


수 세기 내에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재난과 재해를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현재 세계 각국에서 보낸 약 98만 종의 종자가 저장되어 있다.


이곳에 기탁된 종자는 블랙박스 형태로 보관되며, 한 번 들어온 종자는 제공국 허가 없이 열어볼 수 없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박교선 센터장은 “소중한 국가자산이며, 후대에 물려줄 유산인 농업유전자원을 국내외에 분산 중복 보존해 천재지변 등 만약의 사태로 인한 자원 소실을 예방할 수 있게 됐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농업생명산업의 기반 소재로써 활용가치가 높은 유전자원의 안전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농촌진흥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오산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차량 보급 등 ‘2020 그린뉴딜 6대 전략사업’ 추진  (포탈뉴스) 오산시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시장과 국·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오산시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은 자연과 함께 하는 청정도시 오산 건설을 비전으로 6대 전략사업을 주축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을 목표로 2025년까지의 계획을 담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자연과 조화된 녹색 건축물 조성 △친환경 차량 보급 및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확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 △폐기물 자원화로 청정도시 건설 △푸른도시 건설로 온실가스 흡수원 확충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보고대회에서는 심흥선 환경과장이 그린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한 배경과 오산시의 20년간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설명하면서 각 실과소의 그린뉴딜 종합대책 수립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를 주관한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구는 더 이상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며 지구온난화와 자연재해 및 유래없는 전염병 등은 환경파괴로 인한 영향”이라고 훈시했다. 이어 “주차장 에너지 제로화 같은 경우 자동차 전기 충전소 설치에만 국한하지 말고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