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구름조금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3.1℃
  • 황사서울 8.3℃
  • 황사대전 8.6℃
  • 박무대구 12.8℃
  • 황사울산 15.7℃
  • 황사광주 9.9℃
  • 박무부산 12.5℃
  • 구름조금고창 8.2℃
  • 박무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8.1℃
  • 흐림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8.8℃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생활상식

왕따를 부추기는 직장상사 신고 해야 할까요?

URL복사

 

(포탈뉴스) “어느 순간 사내 왕따가 되어 점심도 혼자 먹고 있어요.

꼭 알아야 하는 중요한 사내 정보를 못 듣는 경우까지 발생하면서 일 못하는 직원이라는 이미지까지 굳어졌습니다.

문제는 왕따를 주도하는 것이 제 직속 상사라는 사실입니다. 저뿐만 아니라 그분 눈 밖에 나면 그 순간부터 회사 내에서 입지가 형편없어지는데 앞으로 저는 어떡해야 하죠?”


Q.“직장 상사의 부적절한 지시와 행동. 직장 내 괴롭힘이 맞나요?”

A. 직장 내 괴롭힘의 판단 여부는 3개 요소를 모두 충족해야 합니다.

-직장에서의 지위(관계) 등의 우위를 이용할 것

-업무상 적정 범위를 넘는 행위일 것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켰을 것

집단 따돌림이나 업무수행 과정에서의 의도적 무시는 사회적 통념을 벗어난 행위로서 직장내 괴롭힘 인정이 가능합니다.


“직속 상사라 신고가 부담스럽습니다. 회사에 얘기 하는게 맞을까요?”

YES!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되는 사항이라면, 즉시 회사에 알려 조사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이 때 회사는 피해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근무지 변경, 유급휴가, 가해자의 대기발령 등 피해자를 적극 보호해야 합니다.


“신고로 인해 회사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무섭습니다.”

사용자는 직장 내 괴롭힘 신고·피해 주장을 이유로 근로자를 해고하거나 불리한 처우를 해서는 안됩니다.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다면?

「직장 내 괴롭힘 상담센터」에 문의하세요. (전국 10개소 설치·운영 중)


공인노무사 등 전문상담사가 상주하여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한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에는 정부에서 제공하는 심리상담 프로그램도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서로 존중하는 건강한 직장문화로 밝은 일터를 만들어가요~


[뉴스출처 : 고용노동부]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제6회 서해수호의 날 참석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해군 2함대사령부 내의 천안함 46용사 추모비에 참배했다.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천안함 추모비 앞에 헌화하고 분향했다. 목례와 묵념을 하면서 전사자에게 경의를 표하고 영원한 안식을 기원하기도 했다. 이어 천안함 피격 사건 당시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 및 유가족 대표들을 만나 깊은 위로의 말을 건넸고, 유족들은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최원일 예비역 대령에게는 “올해 전역하셨죠. 천안함이 (호위함으로) 새로 태어나게 됐습니다”라고 인사하면서 함께 추모비 곁에 있는 천안함 선체 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김록현 서해수호관장에게 천안함 피격 상황을 보고받은 뒤 “당시의 사건 경과는 너무도 생생하게 잘 기억하고 있다. 파손되어 침몰한 선체일지언정 이렇게 인양해서 두고두고 교훈을 얻고, 호국 교육의 상징으로 삼은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천안함은 1차 연평해전에 참전해 공을 세운 함정”이라면서 1999년 연평해전부터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그리고 2023년 호위함으로 부활하게 된 천안함의 역사를 되새겼다. 그런 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에게 “우리 황 처장은 해군

사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