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6.2℃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8.6℃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8.1℃
  • 구름조금보은 2.0℃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국제

EU-터키 정상회담, 관세동맹 현대화 협상 재개 주목

URL복사

 

(포탈뉴스) EU와 터키가 6일 양자간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악화된 양자관계 개선 및 경제 관계 심화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작년 그리스와 사이프러스가 주장하는 영해에서 터키 정부가 자원탐사를 강행하자, 우발적 무력충돌이 우려되는 등 EU-터키 관계는 급격하게 악화됐다.


이후 터키가 해당 수역에서 철수하고, 올 초 2016년 이후 처음으로 그리스와 해양 분야 협상을 재개함에 따라, EU도 터키에 대한 제재 위협을 철회했다.


EU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의 對EU 관계 개선의 의지를 파악하고, 난민 문제 등과 관련한 터키의 약속 이행을 촉구할 계기가 될 전망이다.


터키에 대한 '당근책'으로 관세동맹 현대화, 비자 자유화, 난민 지원금 확대 등을 검토하고 있으나, 인권문제, 영해분쟁 및 난민 약속 이행이 전제라는 것이 EU의 입장이다.


한편, 터키는 EU에 대해 관세동맹 현대화, EU 가입후보국 지위 획득 및 EU의 對터키 난민 지원금 지급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에너지를 제외한 대부분 산업과 관련 터키의 對EU 의존도가 높다는 점에서 EU와의 관세동맹 현대화를 통한 시장, 투자 및 기술접근성 확대는 터키에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또한, 터키는 EU가 약속한 60억 유로의 난민 지원금이 37억 유로밖에 지원되지 않았다며, 지원금과 관련한 EU의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현재 터키는 EU의 5번째 교역상대국인 반면 EU는 터키의 최대 교역국이다.


[뉴스출처 : 한국무역협회]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프라보워’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접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프라보워’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비공개 접견에서 “한국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국방력과 방산무기체계를 갖춘 믿을만한 방산 협력 파트너일 것”이라면서 “방산 협력 시 한국은 단순히 완제품을 수출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이전, 기술협력, 공동생산, 제3국 공동 진출을 통해 호혜적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투기와 잠수함 등 첨단 무기체계의 공동개발과 생산은 양국 모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프라보워 장관은 “한국이 성공적으로 국가를 발전시켜오고 현대화한 점, 기술과 산업을 발전시킨 점에 저는 감탄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전투기 프로젝트를 비롯한 한국과의 협력 사업들이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한국 국방장관과 방사청장이 좋은 분들이기 때문에 어려움과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프라보워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는 “미래의 국방 협력을 제고하기 위해 강력한 의지를 담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청와대 예방 전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에게는 자신의 이번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기 출고

사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