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5.1℃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0.1℃
  • 맑음제주 6.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식품

옥수수 2기작, 완효성 비료 한 번이면 충분

(포탈뉴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옥수수를 2기작(두번짓기)할 때 완효성(효과가 천천히 나타남) 비료를 사용할 경우 1회 시비면 충분하다고 밝혔다.



옥수수 2기작은 봄철과 여름철에 씨를 파종해 한 해에 두 번 수확하는 방식으로 재배면적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옥수수는 비료성분을 많이 요구하는 작물이다. 첫 수확 후 두 번째 파종 전에 비료를 뿌리고 경운하는 등 노동력이 많이 소요됐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런 수고를 줄이고자 작년부터 시험을 실시한 결과, 완효성 비료를 시비 추천양의 두 배정도 봄철 파종 전에 단 한번 시비하면 기존의 2회 시비에 비해 상품성이 12% 증가했다.


한편, 시비효과는 토양조건에 따라 차이가 많아 용탈(녹아내려감)이 심한 곳은 비료 성분이 빨리 소모돼 옥수수 생육이 저조할 우려가 있으므로 비료의 추가 투입이 불가피하다.


도 농업기술원 이재웅 전작팀장은 “옥수수 2기작 재배에 완효성 비료의 1회 시비를 권장한다.”라며, “상품성 높은 옥수수 수확을 위해 토양에 대한 사전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부동산 재생 NPL전문가 김두칠 박사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경매취하자금 지원” 의사 밝혀 (포탈뉴스) NPL분야에서 투자전문가를 선정한다면 김두칠 박사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김두칠 박사는 최초로 NPL융합투자이론을 정립했고, NPL분야 연구논문으로 부동산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한 NPL투자전문가이다. 김두칠 박사는 20년 NPL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NPL투자분야, 자산관리 전문서적인「투자자산관리론(부연사)을 출간한 바 있다. 동 서적은NPL투자 자산관리업무의 기본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두칠 박사는 법률개정으로 NPL투자시장이 축소되자 관심을 갖고 주목한 분야가 단기 유동자금 악화로 ‘임의경매에 처한 부동산’이다. 동 경매부동산의 경우 담보조건은 되지만 채무자의 신용과 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등이 있으면 현실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이 불가능하다. 이는 등기말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여러 가지 채권채무관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유자를 도와주고, 부동산을 살리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김두칠 박사는 ‘임의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가처분등기 등 엄밀히 보면 모두 NPL분야이기에,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부동산의 모든 채권과 부동산등기를 말소시키고 금융기관 대출조건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