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5.7℃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7℃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식품

황기 잎에 유산균 더해 항산화·항염 효과 높인다

농촌진흥청, 유산균 활용 황기 잎 발효차 개발… 황기 부산물 활용 기대

URL복사

 

(포탈뉴스) 농촌진흥청은 황기 잎을 유산균으로 발효시킨 ‘황기 잎 발효차’를 개발했다.


황기는 콩과 식물로 태백산맥 근처 산간지대를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지금껏 뿌리만 면역력 향상을 위한 한약재나 삼계탕 등 약선 음식에 넣어 이용했다.


최근 들어 뿌리뿐만 아니라 황기 잎에서도 다양한 생리활성이 보고되면서 그동안 사료용 이외에는 쓰이지 않았던 황기 잎에 대한 활용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발효차는 황기 잎에 유산균을 접종해 저온 건조시킨 뒤 발효시킨 것으로, 황기 잎 특유의 쓴맛은 줄이고 항산화와 항염 효과는 높였다.


이렇게 만든 차는 발효시키지 않은 황기차보다 항산화 성분인 포모노네틴이 6배, 칼리코신이 2배 늘었고, 항염증 효능이 있는 대사체인 쿼세틴 화합물, 사포닌, 황치에닌 성분도 증가했다.


또한, 황기 잎의 쓴맛은 줄고 과일 향, 버터 향 등 향기 성분이 더해져 차의 풍미가 뛰어난 게 특징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의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한국약용작물학회지 28권 6호에 연구 결과가 게재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발효가공식품과 최준열 과장은 “황기 잎 발효차는 항산화, 항염 효과가 우수하고 풍미가 좋아 건강음료로써 활용 가치가 높다”라며, “농가에는 새로운 소득원을 제공하고, 농산물 부산물을 줄임으로써 환경을 살리는 한편, 국민 건강 증진에도 기여하는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농촌진흥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경주의 미래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 시민이 행복하고 골고루 잘사는 부자도시를 꿈꾸다.  (포탈뉴스) ‘역사를 품은 도시, 미래를 담는 경주’를 비전으로 주낙영 경주시장이 이끌고 있는 민선 7기 경주호가 어느덧 출범 3년을 맞아 ‘시민이 행복하고 골고루 잘 사는 부자도시 도약’이라는 종착점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민선 7기 경주호는 소통·공감·화합이라는 시정운영 철학을 바탕으로 △일자리가 넘쳐나는 경제도시 △역사문화 향기 높은 관광도시 △농어촌이 풍요로운 부자도시 △안전하고 살맛나는 복지도시 △소통하고 화합하는 열린 도시 구현을 위해 숨 가쁘게 달려왔다. 주낙영 시장은 2018년 7월 취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 그리고 담대한 도전으로 경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다짐하며, 지역 현안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가시화된 성과를 약속했다. 비록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걸림돌을 만났지만, ‘소통’과 ‘공감’ 그리고 ‘화합’을 나침판 삼아 우직하게 전진하는 민선 7기 경주호의 성과를 들여다보자. 먼저 경주시는 도심지 및 구정동 일대의 고도제한을 대폭 완화해 수십 년 재산권 침해를 받아온 시민들의 오랜 숙원을 풀었다. 이에 따라 성건동·중부동 일원 100만 7560㎡ 구역은 20~25m에서 36m로, 구정동 일원 120만

사회

더보기
진주시 소상공인연합회, LH 분리 반대 캠페인 전개  (포탈뉴스)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회장 권한대행 조미숙)는 10일 중앙광장에서 회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민과 논의 없는 LH 분리 반대’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서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는 “정부의 개혁안과 같이 LH의 기능을 축소·분리시킨다면 LH를 중심으로 구성된 경남진주혁신도시 자체의 기능이 약화될 뿐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부작용을 야기할 것이 명확하고 이로 인해 코로나19로 극한 상황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의 생존권에도 위협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또한,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불거진 사태에 대해 공공기관으로서 신뢰 회복을 위하여 제도적 보완이 필요한 것에는 공감을 하지만 부동산 투기 근절과는 거리가 먼 기능을 축소하거나 약화시키는 방안으로의 혁신은 절대 반대한다”며 강경 투쟁의 결의를 다지기도 하였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 회원은 “정부는 LH본사가 진주시로 이전한지 불과 6년 만에 LH의 기능을 축소·분리하려는 졸속 정책을 펴고 있다”며 “지역민의 의견수렴 없는 정치적 접근에 더 분통이 터진다”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소통하여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