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0.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8.2℃
기상청 제공

스포츠

2021시즌 피날레, KLPGA 대상 시상식 열린다!

역대 최초로 온라인 화상 참가를 통해 골프 팬과 함께하는 대상 시상식 진행

URL복사

 

(포탈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오는 30일,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21시즌을 화려하게 마무리하는 ‘2021 KLPGA 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1999년부터 개최되어 온 ‘KLPGA 대상 시상식’은 매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함께 하는 행사다. ‘2021 KLPGA 대상 시상식’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안전을 위해 2021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과 협회 임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진행되지만, 올해는 ‘KLPGA 대상 시상식’ 역대 최초로 골프 팬 200명을 화상 참가자로 초청하는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시상식으로 열리며 팬과 함께 소통할 예정이다.


‘2021 KLPGA 대상 시상식’에 참석하는 선수들을 보면 면면이 화려하다. 2021시즌 KLPGA 투어에서 6승을 달성하고 단일 시즌 누적 상금 기록을 경신하며 대상과 상금왕, 다승왕을 차지한 박민지(23,NH투자증권)를 비롯해 생애 첫 최저타수상을 수상할 장하나(29,비씨카드)와 올 시즌 유일한 루키 우승자로 신인상까지 손에 거머쥔 송가은(21,MG새마을금고) 등 올 시즌 주요 선수들 모두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다.


또한, 정규투어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둔 선수들이 가입할 수 있는 ‘KLPGA 위너스클럽’과 현재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중, 10년 이상 연속으로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선수만 가입할 수 있는 ‘K-10 클럽’ 등 다양한 시상도 이뤄진다.


선수들이 가장 받고 싶어하는 시상 항목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KLPGA 인기상’의 주인공도 발표된다. 지난 16일(화)부터 시작한 ‘KLPGA 인기상’ 투표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현재(25일 10시) 기준으로 강력한 팬덤을 보유한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7,388표)이 동갑내기 친구이자 라이벌인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5,396표)을 1,992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 100% 골프팬 투표로 이뤄지는 인기상 투표는 오는 28일(일)까지다.


‘2021 KLPGA 대상 시상식’에는 볼거리도 풍부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먼저, 선수들의 시상식 룩(LOOK)에 이목이 집중된다.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선수들의 패션은 매년 화제를 불러 일으킨 바 있다. 골프 웨어가 아닌 드레스나 한복, 수트를 입은 선수들의 모습이 어떨지 벌써부터 골프 팬들의 많은 기대가 모인다.


시상식을 축하할 초대 가수에도 시선이 쏠린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초대 가수로 나서며, 화끈하고 열정적인 무대를 통해 시상식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려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21 KLPGA 투어를 뜨겁게 달군 스타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낼 ‘2021 KLPGA 대상 시상식’은 오후 5시부터 KLPGA 투어 주관 방송사 SBS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LG유플러스, 올레TV를 통해 생중계로 골프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시상식 사회는 SBS골프의 박상준, 진달래 아나운서가 맡는다.


[뉴스출처 : KLPGA]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참석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개최된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우리는 자기 삶의 민주주의를 위해 모두의 민주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고 일상 속 민주주의가 확장되며 비로소 사회적, 경제적 약자들을 돌아보기 시작했다"면서 "인권위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1조에 명시된 대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고 민주적 기본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소명을 다해 왔다"고 말했다. 이날 '스무살 인권, 다시 함께'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2007년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 보호감호 처분 폐지, 정당한 영장 절차나 재판 절차가 없는 군 영창 제도 폐지, 삼청교육대와 한센인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과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 채용과 승진에 있어서 나이를 이유로 한 차별 금지, 가사노동자들이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게 된 것 등 인권위원회가 맺은 노력의 결실을 차례로 소개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01년 11월 25일, 김대중 정부 당시 인권보호를 전담하는 독립적 국가기구로 설립되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인권위의 독립성 강화를 강조해왔으며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9조에 의한 대통령 특별보고를 정례화하고, 인권위의 조직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