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7 (수)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5.8℃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조금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의료/보건

경남도, 필수보건의료 협력 강화 위해 민·관 공동 대응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 출범, 24일 제1차 회의 개최

 

(포탈뉴스) 경상남도는 24일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지자체, 각 지역책임의료기관, 필수의료 관련 정부지정센터, 보건소,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등의 주요 정책 실무자 20명으로 이날 첫 결성됐다.


제1차 회의에서는 경남 기관별 지역 특색에 맞게 시행 중인 다양한 공공의료 정책을 공유하며, 양질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최선의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


주요내용은 ▲ 책임의료기관의 공공의료 책임성 제고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활성화 방안 ▲ 지역공공병원의 장애인 건강에 대한 책무성 강조 ▲ 필수보건의료 강화 핵심사업인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 활성화 방안 ▲ 2022년 도 공공보건의료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및 개선사항 등이다.


그간 경남도는 공공의료 활성화를 위해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운영으로 국립대학교 중심 책임성을 강화한 공공의료정책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진주권 공공병원 설립과 통영·거창권 적십자병원 2개소는 이전·신축을 추진 중이다.


새 의료기관이 신축되기까지는 현재 의료자원을 활용하여 필수보건의료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정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 사업을 통해 전 도민 대상 퇴원환자 연계지원 사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앞으로 ‘공공보건의료정책실무협의체’는 정기적인 회의 개최와 협의체 활동의 활발한 성과 공유를 통해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백종철 도 보건행정과장은 “이번 회의에서 도출된 주요 과제 및 정책제언 등을 보건의료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필수의료를 비롯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법과 기준을 마련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주요 도정 현안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경상남도]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도내 국회의원과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입법 논의  (포탈뉴스) 김관영 전라북도지사와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7.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제정과 기업유치전략 등 당면한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논의의 장을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김관영 도지사와 전북도 국회의원들은 전북도 최대 현안인 “전북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과 대기업 유치전략을 함께 논의했다. 김관영 지사와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전북특별자치도” 설치를 통해 전북 “독자권역”을 추진하고, 이를 계기로 전북발전을 이루자고 뜻을 모았다. 김관영 지사는 의원님들께서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입법에 대한 마음을 모아, 세심하게 챙겨주시길 바란다”면서 “1단계로 올해 말까지 특별법 제정에 목표를 두고 추진하자”라고 밝혔다. (특별법 통과)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으며, 함께 해야 함을 강조하며, 김관영 도지사와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빠른 시일내에 특별법을 발의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회의에 참석한 도내 의원들은 “전북을 위해 더는 미룰 수 없다”면서, “최대한 빨리 특별법(안)을 발의하겠다. 여야를 넘어 힘을 모으겠다”고 화답하였다. 특별법 제정 이후, 전북에 실익이 되는 특례들을 면밀히 분석하여,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