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7 (월)

  •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5.6℃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8.1℃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9.7℃
  • 구름조금강화 4.7℃
  • 맑음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2.8℃
  • 맑음강진군 5.0℃
  • 구름조금경주시 2.9℃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식품

농촌진흥청, 제주 우도 맞춤형 신품종 땅콩 ‘우도올레-1’ 선보여

재래종보다 올레산 2.2배 많아…2025년까지 재래종 100% 대체 계획

 

(포탈뉴스) 제주 특산품인 ‘우도 땅콩’은 아이스크림, 커피, 과자, 막걸리 부재료로 인기를 끌며 우도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 우도에서는 전체 경작지의 34%(140헥타르)에서 연간 95톤의 땅콩이 생산된다.


농촌진흥청은 2014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과 협업해 2022년 우도 재래 땅콩의 특성은 살리고, 건강기능성과 저장성을 높인 신품종 ‘우도올레-1’을 개발했다.


지난 27일에는 우도면 연평리에서 현장 연시회를 열고 ‘우도올레-1’ 품종 소개와 수확 작업을 선보였다.


덩굴성(포복성) 작물인 우도 땅콩은 바람이나 태풍에도 잘 견뎌 재배면적이 확대됐지만, 20여 년간 같은 품종을 재배해 오면서 종자가 퇴화해 생산성이 낮고 저장성이 떨어져 대체 품종을 개발하게 됐다.


‘우도올레-1’은 작고 둥근 재래 땅콩의 모양은 그대로지만, 재래 땅콩보다 식감이 부드럽고 맛이 고소할 뿐만 아니라 수확량도 16% 높다. 특히 식품 보존 기간을 늘리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올레산이 100그램(g)당 40.2g으로 재래종보다 2.2배 많다.


산화안정성을 살펴본 실험에서도 산패까지 걸리는 시간이 재래종보다 약 8.1배가 긴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도올레-1’의 식물특허(산업재산권)가 출원됐으며, 내년부터 자체 증식한 종자를 우도 재배 농가에 보급해 2025년까지 재래종을 100% 대체할 계획이다.


제주 동부농업기술센터 고보성 팀장은 “20여 년 가까이 재배해 온 재래종을 대체할 신품종 ‘우도올레-1’에 대한 농업인들의 기대가 크다.”라며 “앞으로 시범사업을 확대하고 재배기술을 신속히 보급해 기존 재래종을 ‘우도올레-1’로 빠르게 대체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김춘송 과장은 “우도 맞춤형 땅콩 ‘우도올레-1’이 지역 농가에 신속히 보급, 정착돼 제주도 땅콩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지역의 어려움에 귀 기울이고 지방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지역 맞춤형 품종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농촌진흥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더불어민주당-군산시 당정협의회 개최, 지역현안 해결 총력  (포탈뉴스) 군산시와 더불어민주당 군산지역위원회는 4일 군산시청에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및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강임준 군산시장과 신영대 국회의원을 비롯한 도의원, 시의원, 당 운영위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2023년 국가예산 반영 상황과 국회단계 국비 확보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예산에 과소반영 되거나 미반영된 지역 예산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추가 확보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시가 건의한 주요 사업으로는 △군산항 특송화물 통관장 설치, △새만금 산업단지 임대용지 조성, △군산, 어청도~연도 항로분리, △군산사랑상품권 발행 등이 있으며 8개 사업에 436억원 규모다. 이어서 시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당정 간 논의도 이어졌다. 2023년 최초로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의 제도 안착과 군산시 추진 전략에 대해 논의 했으며, 공공학습 플랫폼 ‘공부의 명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새만금 수산식품 수출가공종합단지 조성’, ‘군소음 피해방지 및 주민지원 방안’ 등 16가지 현안에 대하여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강임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