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3℃
  • 서울 26.7℃
  • 대전 28.4℃
  • 흐림대구 26.4℃
  • 박무울산 23.1℃
  • 광주 23.4℃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3.0℃
  • 제주 26.0℃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정치

문재인 대통령,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

영남권 전체 사용 규모의 전력 생산 계획, 일자리 21만 개 창출

URL복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바닷바람은 탄소없는 21세기의 석유자원과 같다"며 "2030년까지 울산 앞바다에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 행사 자리에서 “우리나라를 세계 95번째 산유국 대열에 올린 울산 앞바다 동해 가스전이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이제 울산은 화석연료 시대의 산업수도에서 청정에너지 시대의 산업수도로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 말했다.

 

부유식 해상풍력은 부유체에 터빈을 설치하여 운영하는 풍력발전으로 먼 바다의 강한 바람 자원을 활용한다. 6GW급 대규모 풍력단지에 약 36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의 20% 정도를 활용하여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진행될 경우 약 576만 가구(영남권 전체 사용 규모)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의 전력이 생산되고 연간 930만 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그린수소 8.4만 톤 생산, 21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균형뉴딜 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조선·해양플랜트 기업을 비롯하여 148개 전력 계통 분야의 기업이 모여있고 울산대학교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의 청년들이 모여있는 이곳 울산이 혁신의 주역이 될 것”이라 말하며 울산의 성공이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성공임을 강조했다.

 

이어 “울산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는 바다 위의 유전이 되어 에너지 강국의 미래를 열어줄 것”이라며 “울산의 도전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는 국민과 함께 힘껏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출처 : 청와대]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정무직 인사 단행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장관급 1명, 차관급 4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장관급인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에 송기춘 전북대학교 법학대학원 교수를 내정했다. 차관급인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 윤성욱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이경수 민주당 과학기술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안성욱 변호사,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원장에 최창원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을 내정했다.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은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으로 이동한다. 이번 장관급, 차관급 인사들의 임명 일자는 6월 14일이다. 송기춘 신임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은 헌법학 교수로, 민주주의법학연구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기본권 및 인권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특히 군 인권과 학생 인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군 인권 개선에 관한 확고한 소신 및 전문성을 바탕으로, 군 사망사고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조사, 진상을 규명함으로써 사자(死者)의 명예 회복 등 위원회의 주요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여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윤성욱 신임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