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조금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0.3℃
  • 맑음대전 31.5℃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1.8℃
  • 맑음광주 30.4℃
  • 맑음부산 32.9℃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9.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4℃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1.7℃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성남문화재단,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 기념전

미래는 지금이다

URL복사

 

(포탈뉴스) 성남문화재단이 올해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50주년’을 맞아 기념전시 '미래는 지금이다'를 7월 23일부터 8월 22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역에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태헌, 임흥순 작가 그리고 가천대 출신의 젊은 작가 그룹인 ‘신흥사진관’과 임흥순 작가의 협업으로 50년 전 오늘을 직접 겪은 사람들과 그날을 자료로만 접하고 배운 사람들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예술작업을 선보인다.


참여작가 김태헌은 1997년부터 현장을 기록하고 드로잉으로 자료를 축적했으며, 1998년 성곡미술관에서 성남과 분당사이/공간의 파괴와 생성에 관한 책자를 출판하기도 했다. 2000년대에는 태평동과 수진동 골목에서 공공미술 작업에 참여했고, 2015년 광복 70주년 기념전, 성남문화재단 기획전시인 ‘성남의 얼굴전’ 등에도 참여하며 꾸준히 성남에 관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김태헌 작가는 성남을 오랫동안 관찰하고 기록해 출판한 ‘성남을 쓰다’, 도시공간을 드로잉 한 ‘성남을 그리다’, 모란시장 상인 27명을 그린 ‘모란장 사람들’, 성남 골목길에서 색을 수집해 캔버스에 재현한 ‘성남의 빛바랜 색’, 성남에서 채집한 오브제 작업 ‘나를 잊지 말아요’ 등 그동안 성남을 기억하고 기록한 자료를 총망라한 작업으로 참여한다.


임흥순 작가는 이주와 노동 여성, 역사 등을 공공미술, 설치, 영화 등 여러 방식으로 작업해 왔고, 지난해부터 가천대 교수로 창작활동과 후학양성에 힘쓰는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임흥순 작가와 지역의 젊은 20대 작가 그룹 ‘신흥사진관’(홍지연, 이해초, 황수라, 장유형)이 개별 및 협업작업으로 각각의 성남을 담아낸다.


임흥순×신흥사진관의 작품은 4가지 주제로 나눠진다. 먼저 ‘시티홀’에서는 서울시의 광주대단지 계획과 이주, 항쟁 시기, 분당신도시 건설과 현재의 재개발에 이르는 성남의 도시 형성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아파트 분양관을 모티브로 가상의 공인중개사무소와 아파트 홍보관을 연상하게 하는 ‘당신의 성남’,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사건의 심리적 풍경과 미래 풍경을 보여주는 ‘공중정원’으로 이어진다. 특히 ‘공중정원’에 설치하는 화분들은 태평동 주민들에게 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마지막 공간 ‘고향’에서는 두 개의 스크린이 등장한다. 하나의 스크린에서는 시민과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성남의 역사와 정체성을 재조망하고, 또 하나의 스크린에는 태평동의 풍경과 미술작가 성능경의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이는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 당시 철거민들과 현재 태평동 주민들, 사라질 건물과 공간을 위한 애도 혹은 위로의 퍼포먼스라 할 수 있다.


성남문화재단은 이번 전시를 통해 성남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고, 그 속에서 도시를 기억하고 느끼면서 동시에 현재의 삶도 미래로 연결됨을 함께 공감하고자 한다. 더불어 시민들이 8·10 성남(광주대단지)민권운동의 의미도 다시 한번 기념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뉴스출처 : 경기도 성남시]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 주재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부 서울청사·세종청사와 화상연결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주재하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국산백신 신속 개발’, ‘글로벌 생산협력 확대’,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신속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보고에 이어 최상대 기재부 예산실장,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 김두현 이셀 대표이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김용선 특허청 차장,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장,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장.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백신과 원부자재 관련 기업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글로벌 백신 허브 목표를 충분히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며, “글로벌 백신 허브의 구축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인류를 지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전 세계적인 백신 수요와 공급 간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다는 면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