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1.8℃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2.6℃
  • 흐림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2.6℃
  • 흐림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김해시, 제7회 수안수국 정원축제 개최

주민 주도 기획 볼거리 먹을거리 다채

 

(포탈뉴스) 김해시 수안수국 정원축제 추진위원회는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대동면 수안마을에서 ‘제7회 수안수국 정원축제’를 개최한다.

 

대동면 수안마을은 창조적 마을만들기사업과 생기발랄한 가야뜰 마을만들기사업으로 조성한 소등껄 수국정원과 라벤더 언덕을 중심으로 2018년부터 주민 주도로 기획해 수안수국 정원축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

 

축제 기간 수국정원의 수십 종 수국 개화가 절정에 달해 수국 군락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이외에도 대나무 숲길, 마을 장터, 체험,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다.

 

축제를 총괄한 김종건 수안수국 정원축제 추진위원장은 “부족하지만 매년 주민 힘으로 축제를 일궈냄으로써 자신감도 생겼고 함께 정원을 관리하고 축제를 운영하면서 마을공동체도 활성화됐다”며 “우리 마을이 좋은 사례가 되어 김해시 농촌에 활력이 넘치고 찾아오는 농촌을 만들 수 있도록 주민들과 힘을 합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국정원이 조성되기 전 해당 부지는 45년간 버려져 동네 쓰레기장으로 방치됐다. 이를 개선하려 주민들은 기금을 모아 지난 2015년부터 쓰레기 없애기 운동을 펼쳤고 2018년 이곳에서 제1회 수안수국 정원축제를 열었다. 당시 148명이 사는 작은 시골마을 첫 축제에 사흘 동안 방문객 5,000여 명이 다녀갔으며 이후 수국 개화철이면 많은 방문객이 찾는 김해 대표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뉴스출처 : 경상남도 김해시]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尹 대통령,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주제로 스물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개최 (포탈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월 20일 경상북도 경산에 위치한 영남대학교에서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주제로 스물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3월 충북 민생토론회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지방에서 개최된 것(5월 서울 개최)으로, 지역 주민 눈높이에서 지역의 현안 문제를 경청하고 발전 방안을 토론했다.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경북 청도에서 시작된 새마을운동이 한강의 기적을 이뤄낸 사례를 들며, 조국 근대화의 성취를 이끌었던 저력을 바탕으로 경북이 더 크게 도약하고 성공적인 지방시대를 열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경북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산업구조 혁신이 중요하다”며, 8천억 원 규모의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사업을 지원해 경북을 ‘수소산업의 허브’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현재 포항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와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인데, ‘수소배관망 건설’이 필수라며 ‘지역활성화 투자펀드’를 마중물로 수월하게 자금을 조달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은 ‘원전산업 성장 펀드’ 조성과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등 인프라 확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