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2.2℃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6.8℃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정치

광주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유치 결의 대회

각종 규제로 묶인 광주시에 새로운 활력

URL복사

 

(포탈뉴스) 경기도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농수산진흥원 등 7개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는 7일 ‘40만 광주시민과 함께하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유치 염원 범시민 결의 대회’를 개최했다.


시는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결의 대회를 통해 “최근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경과원을 반드시 광주시에 유치해야 한다”고 결의를 다졌다.


시는 “우리 지역은 1975년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이래 46년간 각종 중첩규제로 지역 발전에 지장을 받아 왔다”며 “경과원을 광주시로 이전해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로를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시는 가구산업이 특화돼 있고 관련 중소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집적지구를 형성하고 있다”며 “경과원이 광주시로 이전하면 산업 경쟁력 향상과 연구개발 인프라 조성에 결정적인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잘 보전된 자연환경으로 생명농업의 중심지로 자리를 잡았다”며 “경과윈의 주요 기능인 바이오산업 분야를 감안하더라도 광주시는 최적의 유치 지역”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결의 대회에는 신동헌 시장을 비롯해 소병훈 국회의원, 박덕동·안기권·박관열 도의원, 임일혁 시의회 의장과 현자섭 부의장 등 시의원, 통리장협의회장, 공동주택발전협의회장, 광주하남상공회의소 회장, (사)광주시기업인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전체 참석 인원을 100명 미만으로 제한했다.


시는 그동안 이춘구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광주시 공공기관 이전유치 추진단’을 출범, 경과원 이전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시의회가 공공기관 유치 결의안을 채택했다.


또한, 시는 서명운동과 게릴라 홍보, 기업 및 지역 단체장 간담회 등을 통해 경과원 유치 염원을 집결시켰다.


시는 오는 12일 경과원 유치를 위한 신청서를 경기도에 공식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경과원은 548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교육과 지원상담 등으로 연간 32만여명이 방문을 하고 있다.


[뉴스출처 : 경기도 광주시]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